드림엑스 뉴스 : [AJU★이슈] 연예계는 '빚투' 소용돌이···'조여정·한고은·박원숙'도 터졌다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AJU★이슈] 연예계는 "빚투" 소용돌이···"조여정·한고은·박원숙"도 터졌다

아주경제신문 2018-12-07 00:01


[AJU★이슈] 연예계는


[사진= 아주경제 DB]
현재 연예계에는 미투에 이어 빚투(빚too. 나도 떼였다)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앞서 마이크로닷, 도끼, 비, 마마무 휘인, 차예련, 마동석, 이영자 등이 가족 사기 의혹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배우 한고은, 조여정, 박원숙도 빚투가 터지며 논란의 중심에 섰다. 지난 6일 하루동안에만 3건의 빚투가 터지며 대한민국 연예계는 빚투로 홍역을 단단히 치르는 중이다.6일 한 매체는 한고은 부모로 인해 금전적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A씨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1980년 6월 한고은의 부모가 은행 대출을 위한 담보 부탁을 들어줬다. 그리고 1981년 11월 은행으로부터 이자를 상환하라는 독촉장을 받았다.한고은 부모는 이미 잠적한 상태였다. A씨는 은행에 원금 3000만원과 연체이자 320만원을 갚지 못했고, 이로 인해 서울 미아동에 있던 건물도 법원 경매로 넘어갔다. 1989년 수소문해 한고은의 어머니 김씨를 만나기도 했지만 해결되지 않았고, 이후 한고은 가족은 미국으로 이민을 갔다.이날 또 다른 매체는 조여정의 아버지가 고향 지인인 B씨에게 3억여 원을 빌린 뒤 갚지 않고 연락을 피하고 있다는 내용을 전했다. 기사에 따르면 조여정의 아버지는 지난 2004년 오양원 설립을 목적으로 B씨에게 2억5000만원을 빌렸고, B씨는 이웃사촌이라 아무런 의심 없이 이를 수락했다.조여정의 아버지는 이후 한 번 더 급전이 필요하다며 손을 벌렸고, 5000만원을 추가로 빌려갔다. 변제는 이뤄지지 않았다고. 특히 B씨는 당시 조여정의 아버지가 차용증을 작성했지만, 주소를 옮기고 전화를 받지 않는 등 연락을 의도적으로 피했다고도 밝혔다.한고은의 소속사 마다엔터테인먼트와 조여정의 소속사 높은엔터테인먼트 양측은 확인 후 입장을 정리해서 발표하겠다고 말을 아끼고 있다.
이러한 와중에 배우 박원숙 또한 과거의 채무 의혹이 불거졌다. 아시아투데이는 6일 박원숙에게 거액의 돈을 빌려주고도 변제받지 못했다는 60대 여성 C씨가 채무 상환을 요구하는 과정에서 여러 차례 명예를 훼손당했다며 박원숙을 검찰에 고소했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C씨는 박원숙이 1억 8000만원을 빌리면서 본인의 주택에 근저당권까지 설정해줬으나 거짓말로 몰아 자신의 명예까지 훼손했다고 주장하고 있는 상황. 이에 대해 박원숙의 법률 대리인은 박원숙이 자신의 명의로 당좌수표 자체를 발행한 적이 없다고 한다. 박원숙은 과거 전 남편이 회사 대표이사를 내 이름으로 해놔서 부도가 난 이후에 여기저기 불려 다녔던 거로 봐서 수표도 전 남편이 내 이름으로 발행하지 않았을까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며 해당 주장을 부인했다.
이처럼 하루 사이 세 명의 스타가 빚투 의혹에 휩싸인 상황에서 과연 어떠한 추가 입장을 밝힐 지에 대해 대중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장윤정 기자 linda@ajunews.com

장윤정 linda@ajunews.com

★추천기사


?'세상에 이런일이', 파쿠르 능력자...독학으로 8년 연마한 실력은?


[2018 AFF 스즈키컵] 베트남-필리핀, 오늘(6일) 준결승 2차전…박항서호, 무패로 결승 진출?


?[2018 AFF 스즈키컵] 베트남 박항서호, 필리핀과 4강 2차전...중계는?


‘3기 신도시’ 발표 임박…예상 후보지는?


'쌀딩크' 박항서 특집다큐, 14일 베트남서 방송…AFF 스즈키컵 결승 2차전 전날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