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조미녀 ''스카이캐슬' 김주영 딸 케이 役 위해 18kg 증량…관심 감사'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조미녀 ""스카이캐슬" 김주영 딸 케이 役 위해 18kg 증량…관심 감사"

아시아투데이 2019-01-06 02:01



[아시아투데이] 온라인뉴스부(news@asiatoday.co.kr)
조미녀 ""스카이캐슬" 김주영 딸 케이 役 위해 18kg 증량…관심 감사" /조미녀, 스카이캐슬 케이, 스카이캐슬 결말, 사진=조미녀 SNS
아시아투데이 온라인뉴스부 = 배우 조미녀가 "스카이캐슬" 출연 소감을 전했다.
조미녀는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녕하세요. 케이입니다. 오늘 케이의 정체가 딸로 밝혀졌는데요. 저 남자 아니고 여자 맞아요. 사내자식처럼 건강하게 생겼죠"라는 글과 함께 JTBC 금토드라마 "스카이캐슬" 촬영 인증샷을 공개했다.
조미녀는 "작은 분량임에도 많이 응원해주시고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합니다"라며 "외모 관련 이야기가 많은데요. 케이를 연구하면서 18kg 증량했습니다. 나이가 있어 보이는 부분... 음 숫자는 무시 못 하나 봅니다. 그래도 여고생이냐고 신분증 검사 꼬박 받는데 캐릭터로 봐주세요"라고 당부했다.
이어 "앞으로 "스카이캐슬" 그리고 김주영 엄마와 케이는 어떻게 될지 저도 무지 궁금해요. 저도 열심히 연기하겠습니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조미녀는 현재 JTBC 금토드라마 "스카이캐슬"에서 김주영(김서형 분)의 딸 케이 역으로 열연 중이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美국무부 "北 조성길 美 망명설"에 "답변할 수 없다"
"조성길, 미국 망명 원해…伊정보기관이 보호 중"
대통령 집무실 광화문 이전 보류…사실상 공약 무산
이르면 내주 靑비서진 개편…"인사검증 이미 시작"
文대통령 지지도 반등 47.9%…"데드크로스" 해소
트럼프 "김정은 친서 받았다"…2차회담 속도내나
신재민 "김동연 前 부총리가 적자 국채발행 지시"
트럼프 "김정은과 만남 고대"…北신년사에 "화답"
김정은, 文·트럼프에 대화의지 시그널 "동시 타전"
김정은, 文·트럼프에 대화의지 시그널 "동시 타전"
임종석 "文정부, 정치적 목적 민간인 사찰 없다"
조국 "세 사람이 입맞추면 없는 호랑이도 만든다"
김정은, 文대통령에 친서 보내..."내년 답방 의지"
"北, 해외 조력자 이용해 美의 달러 제재망 우회"
文대통령 "경제패러다임 전환 완성이 내년 과제"
文대통령 "굳건히 안보 지킬 때 남북관계 더 발전"
"北, 핵 대량생산으로 전환…2020년 핵탄두 100개"
위험 외주화 막는다…‘김용균법’ 국회 본회의 통과
여야 "김용균법" 극적합의…조국 31일 운영위 출석
文, 조국 국회 출석 지시…"김용균법 연내 처리해야"
대검, ‘靑 특감반 파문’ 김태우 비서관 중징계 요구
첫발 뗀 남북 철도연결..."동아시아 공동번영 견인"
자영업자, 새해도 최저임금 "가시밭길"에 노심초사
예산 긴급지출법안 처리 불발…美 "셧다운" 현실화
남북 철도착공식·유해발굴, "대북제재" 관문 넘었다
폼페이오 "새해초 2차 북미정상회담 희망" 재확인
택시기사 10만명 운집…"카풀, 공유경제 아닌 약탈"
文 "한반도 평화시대 강력한 안보로 뒷받침 해야"
美, 기준금리 0.25%p 올려…"내년 인상 3→2차례"
3기 신도시 교통망 촘촘히…GTX·신안산선 속도전
남양주·하남·과천·인천 계양에 3기 신도시 건설
남양주·하남·과천·인천 계양에 3기 신도시 건설
남양주·하남·과천·인천 계양에 3기 신도시 건설
남양주·하남·과천·인천 계양에 3기 신도시 건설
美 "北 비핵화 빨리 이뤄지면 제재도 빨리 해제"
고3생 10명 펜션 참변…"보일러 연통 빠져있었다"
고교생 10명 강릉펜션 참변 "일산화탄소 중독 추정"
홍남기 "내년 경제, 금년수준 이상으로 개선하겠다"
文대통령 "최저임금·노동시간, 필요시 보완조치"
中 개혁개방 40년…155배 성장 속 빈부격차 그늘
"박항서 매직" 또 일냈다…베트남, 말레이 꺾고 정상
국민연금 "더 내고 더 받게"…보험료율 9~13% 인상
국민연금 "더 내고 더 받게"…보험료율 9~13% 인상
남북 철도연결 착공식 26일 개성 판문역서 열린다
남북 철도연결 착공식 26일 개성 판문역서 열린다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