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평화당 '민주당, 택시·카풀 중재 잰걸음' 비판…'구원투수' 될 수 있을까?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평화당 "민주당, 택시·카풀 중재 잰걸음" 비판…"구원투수" 될 수 있을까?

아시아투데이 2019-01-06 13:31


평화당


[아시아투데이] 양선종(scotty@asiatoday.co.kr)
택시업계,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등 전국 택시업계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카카오 카풀’ 반대 대규모 집회를 열고 정부를 규탄하고 있다. /송의주 기자
아시아투데이 양선종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연초 ‘민생현안 관리’를 천명했음에도 불구하고 ‘택시·카풀 문제’ 등에서 뚜렷한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민주평화당이 ‘택시·카풀 문제’를 위한 구원투수로 등장했다.
지난달 28일 민주당 택시·카풀 TF는 택시업계와 국토교통부, 카카오 모빌리티 측 인사가 모두 참여하는 사회적 대타협 기구 출범을 시도했지만 택시업계측의 불참으로 무산된 바 있다.
전현희 민주당 택시·카풀 TF장은 사회적 대타협 기구 출범이 무산된 직후 기자들과 만나 “1월 중 다시 한번 대타협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지만 아직까지 구체적인 로드맵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
이에 평화당은 민주당의 문제해결 의지를 문제 삼으며 ‘택시·카풀 문제’ 해결을 위한 해결사로 나섰다.
평화당 관계자는 6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오는 8일 택시업계와 시민단체, 카카오 모빌리티 관계자가 함께 참여하는 긴급 토론회를 개최할 것”이라고 밝혔다.
평화당 산하 민주평화연구원 주최로 의원회관에서 열리는 긴급토론회에는 이양덕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상무와 이동규 카카오 모빌리티 대외협력팀 이사, 박무익 국토부 종합교통정책관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 관계자는 “정동영 당 대표는 과거부터 택시업계와 꾸준히 교류를 해왔다”며 “대화를 바탕으로 근본적인 해결법을 논의하고자 토론회를 주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민생문제 해결을 위해서라면 상대적 약자의 권익에 귀기울여야 한다”며 “집권여당이 못하는 일이라면 평화당이 직접 나서서 해결할 것”이라고 문제해결을 위한 적극적인 의사를 표명했다.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관계자도 “정부와 여당은 카풀을 허용하려고 하고 있지만, 야당은 그렇지 않다”며 “어느 정당이든 우리 입장을 이해해주는 당의 행사에는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금융위기 때 바닥친 고용, 유독 20대만 회복 못했다
"한미 방위비협상 교착…미군철수 등 동맹균열 우려"
"조성길, 미국 망명 원해…伊정보기관이 보호 중"
대통령 집무실 광화문 이전 보류…사실상 공약 무산
이르면 내주 靑비서진 개편…"인사검증 이미 시작"
文대통령 지지도 반등 47.9%…"데드크로스" 해소
트럼프 "김정은 친서 받았다"…2차회담 속도내나
신재민 "김동연 前 부총리가 적자 국채발행 지시"
트럼프 "김정은과 만남 고대"…北신년사에 "화답"
김정은, 文·트럼프에 대화의지 시그널 "동시 타전"
김정은, 文·트럼프에 대화의지 시그널 "동시 타전"
임종석 "文정부, 정치적 목적 민간인 사찰 없다"
조국 "세 사람이 입맞추면 없는 호랑이도 만든다"
김정은, 文대통령에 친서 보내..."내년 답방 의지"
"北, 해외 조력자 이용해 美의 달러 제재망 우회"
文대통령 "경제패러다임 전환 완성이 내년 과제"
文대통령 "굳건히 안보 지킬 때 남북관계 더 발전"
"北, 핵 대량생산으로 전환…2020년 핵탄두 100개"
위험 외주화 막는다…‘김용균법’ 국회 본회의 통과
여야 "김용균법" 극적합의…조국 31일 운영위 출석
文, 조국 국회 출석 지시…"김용균법 연내 처리해야"
대검, ‘靑 특감반 파문’ 김태우 비서관 중징계 요구
첫발 뗀 남북 철도연결..."동아시아 공동번영 견인"
자영업자, 새해도 최저임금 "가시밭길"에 노심초사
예산 긴급지출법안 처리 불발…美 "셧다운" 현실화
남북 철도착공식·유해발굴, "대북제재" 관문 넘었다
폼페이오 "새해초 2차 북미정상회담 희망" 재확인
택시기사 10만명 운집…"카풀, 공유경제 아닌 약탈"
文 "한반도 평화시대 강력한 안보로 뒷받침 해야"
美, 기준금리 0.25%p 올려…"내년 인상 3→2차례"
3기 신도시 교통망 촘촘히…GTX·신안산선 속도전
남양주·하남·과천·인천 계양에 3기 신도시 건설
남양주·하남·과천·인천 계양에 3기 신도시 건설
남양주·하남·과천·인천 계양에 3기 신도시 건설
남양주·하남·과천·인천 계양에 3기 신도시 건설
美 "北 비핵화 빨리 이뤄지면 제재도 빨리 해제"
고3생 10명 펜션 참변…"보일러 연통 빠져있었다"
고교생 10명 강릉펜션 참변 "일산화탄소 중독 추정"
홍남기 "내년 경제, 금년수준 이상으로 개선하겠다"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