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서울 삼성동 아파트서 화재…소방청, 전열기기 화재 가장 많아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서울 삼성동 아파트서 화재…소방청, 전열기기 화재 가장 많아

아주경제신문 2019-01-06 21:46


서울 삼성동 아파트서 화재…소방청, 전열기기 화재 가장 많아


[사진=아이클릭아트]서울 강남구 삼성동 아파트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6일 오전 8시 53분께 서울 강남구 삼성동 11층짜리 아파트 6층 베란다에서 화재가 발생, 주민 8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송된 주민 중 3명은 뜨거운 열기를 마신 탓에 기도에 화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화재가 나자 789층에 있던 주민 10명도 소방대원에 의해 구조됐다
이 불은 소방당국 추산 8500만원 상당의 재산피해를 낸 뒤 오전 9시 36분께 완전히 진화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한편, 전열 용품 사용이 증가하는 1~2월에 화재가 자주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방청 국가화재정보시스템에 따르면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10년간 1~2월에 전열기기 화재 7595건이 발생했다.화재 원인별로는 전기열선이 1179건, 전기히터 834건, 전기장판 784건 등이었다.
소방청은 전기열선이 수도배관 동파 방지 등에 많이 사용되는데 미인증품을 사용하거나 마감 부위에 절연재를 쓰지 않으면 화재 위험이 커진다며 전기히터나 장판은 오랜 시간 가동하거나 온도 조절기 고장을 방치하는 등 부주의 때문에 불이 나는 경우가 많았다고 설명했다.
김선국 기자 usese@ajunews.com

김선국 usese@ajunews.com

★추천기사


‘임신 중 폭행’ 20대 여성 사연, 온라인 통해 확산


하나고등학교 합격자 발표…수시에 강한 자유사립고


오늘밤 11시 20분, '사분의자리 유성우'…기대 반 우려 반 네티즌 반응


2019년 첫 주말의 주요 겨울축제는? '홍천강 꽁꽁축제·화천 산천어축제'


손혜원 의원, 신재민 비판 수위 높았나…과거 발언 돌아보니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