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안양시 시내버스 파업 대비 비상수송대책 마련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안양시 시내버스 파업 대비 비상수송대책 마련

아주경제신문 2019-01-08 16:47


안양시 시내버스 파업 대비 비상수송대책 마련


안양시청사 전경.[아주경제DB]
경기 안양시(시장 최대호)가 8일 버스파업에 대비해 임시셔틀버스 운행과 택시부제 해제 등을 골자로 한는 비상수송대책을 마련했다.
현재 안양 관내 삼영운수보영운수를 포함해 수원, 화성, 안산, 부천, 시흥 관내 버스회사소속 노조는 임금인상과 근로형태 개선 등을 요구하며 노사 협상을 벌이고 있다.
해당 버스 노사는 지난해 11월 말부터 협상을 벌였으나 결렬, 12월 12일부터 경기지방노동위원회 조정으로 한 번 연장돼 9일이 협상 기한이다.
시는 파업이 이뤄질 경우 38개 노선 666대 버스운행이 중지돼 시민혼란이 야기될 것으로 예상해 대책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시는 협상 기한 이후 오는 10일께 파업이 일어날 것으로 예측, 전철역과 연계해 환승이 가능하도록 임시셔틀버스 16대를 투입하고, 택시부제를 일시 해제할 계획이다. 이에 따른 안내문도 각 정류장마다 부착한 상태다.
임시셔틀버스는 7개 노선에 걸쳐 출근시간 대인 오전 6시부터 9시까지 운행된다. 이중 ? 1노선 안양역~충훈고교 3대 ? 2노선 관악역~충훈고교 2대 ? 3노선 안양역~광명역 2대 ? 4노선 안양역~창박골 3대 ? 5노선 명학역~유한킴벌리 2대 ? 6노선 범계역~연현마을 2대 ? 7노선 평촌역~벌말초교 2대가 각각 배정돼 있다.
한편 시 관계자는 노측은 20% 임금인상과 1일 2교대 등 근로형태 개선을 요구하고 있고, 사측은 기존 최저시급 기준을 제안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협상 타결 여부에 대해 예측하기 어려운 만큼 버스 파업에 대비해 시민들의 불편이 발생하지 않도록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양) 박재천 기자 pjc0203@ajunews.com

박재천 pjc0203@ajunews.com

★추천기사


'미우새' 장동민 집, 청소하는 데만 '15시간'?…지난해 유튜브 '옹테레비'로 최초 공개


?'애플 쇼크' 무엇이 문제였나?


서강대 학생회장 새해 첫날 투신, 이유는…"내 소신 지키기 어려워"


보수논객 지만원, 나경원 원내대표 향해 "XX 여자 아니냐" 폭언 논란


아침마당 정영숙 "박인환과 썸타는 중…돈 때문에 탤런트 시험봤다"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