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석촌 우삼겹 부대찌개·메기 매운탕 맛집 위치 및 비결은? (2TV 생생정보)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석촌 우삼겹 부대찌개·메기 매운탕 맛집 위치 및 비결은? (2TV 생생정보)

아시아투데이 2019-01-08 19:31



[아시아투데이] 온라인뉴스부(news@asiatoday.co.kr)
석촌 우삼겹 부대찌개·메기 매운탕 맛집 위치 및 비결은? /사진=KBS2
‘생생정보’에서 소개된 우삼겹 부대찌개와 메기 매운탕 맛집이 화제다.
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생생정보’에서는 ‘그들이 반한 최강 맛집’ 코너를 통해 우삼겹 부대찌개와 메기 매운탕 맛집이 전파를 탔다.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우삼겹 부대찌개 맛집 ‘석촌우삼겹부대찌개’는 각종 햄과 소시지, 야채에 우삼겹까지 들어간 푸짐한 양으로 손님들에게 인기만점이다.
이어 소개된 서울 성북구에 위치한 메기 매운탕 맛집 ‘메기의 추억’은 시원하고 얼큰한 맛이 일품이다.
더 자세한 위치 및 정보는 ‘2TV 생생정보’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文, 집권 중반 친문인사 전면배치...개혁 ‘고삐’
노영민에 바통 넘겨준 임종석 "文대통령 초심 불변"
김정은, 4차 訪中…특별열차 단둥통과 베이징으로
靑 참모진 교체 임박…"文, 협치인사 과감한 발탁을"
금융위기 때 바닥친 고용, 유독 20대만 회복 못했다
"한미 방위비협상 교착…미군철수 등 동맹균열 우려"
"조성길, 미국 망명 원해…伊정보기관이 보호 중"
대통령 집무실 광화문 이전 보류…사실상 공약 무산
이르면 내주 靑비서진 개편…"인사검증 이미 시작"
文대통령 지지도 반등 47.9%…"데드크로스" 해소
트럼프 "김정은 친서 받았다"…2차회담 속도내나
신재민 "김동연 前 부총리가 적자 국채발행 지시"
트럼프 "김정은과 만남 고대"…北신년사에 "화답"
김정은, 文·트럼프에 대화의지 시그널 "동시 타전"
김정은, 文·트럼프에 대화의지 시그널 "동시 타전"
임종석 "文정부, 정치적 목적 민간인 사찰 없다"
조국 "세 사람이 입맞추면 없는 호랑이도 만든다"
김정은, 文대통령에 친서 보내..."내년 답방 의지"
"北, 해외 조력자 이용해 美의 달러 제재망 우회"
文대통령 "경제패러다임 전환 완성이 내년 과제"
文대통령 "굳건히 안보 지킬 때 남북관계 더 발전"
"北, 핵 대량생산으로 전환…2020년 핵탄두 100개"
위험 외주화 막는다…‘김용균법’ 국회 본회의 통과
여야 "김용균법" 극적합의…조국 31일 운영위 출석
文, 조국 국회 출석 지시…"김용균법 연내 처리해야"
대검, ‘靑 특감반 파문’ 김태우 비서관 중징계 요구
첫발 뗀 남북 철도연결..."동아시아 공동번영 견인"
자영업자, 새해도 최저임금 "가시밭길"에 노심초사
예산 긴급지출법안 처리 불발…美 "셧다운" 현실화
남북 철도착공식·유해발굴, "대북제재" 관문 넘었다
폼페이오 "새해초 2차 북미정상회담 희망" 재확인
택시기사 10만명 운집…"카풀, 공유경제 아닌 약탈"
文 "한반도 평화시대 강력한 안보로 뒷받침 해야"
美, 기준금리 0.25%p 올려…"내년 인상 3→2차례"
3기 신도시 교통망 촘촘히…GTX·신안산선 속도전
남양주·하남·과천·인천 계양에 3기 신도시 건설
남양주·하남·과천·인천 계양에 3기 신도시 건설
남양주·하남·과천·인천 계양에 3기 신도시 건설
남양주·하남·과천·인천 계양에 3기 신도시 건설
美 "北 비핵화 빨리 이뤄지면 제재도 빨리 해제"
고3생 10명 펜션 참변…"보일러 연통 빠져있었다"
고교생 10명 강릉펜션 참변 "일산화탄소 중독 추정"
홍남기 "내년 경제, 금년수준 이상으로 개선하겠다"
文대통령 "최저임금·노동시간, 필요시 보완조치"
中 개혁개방 40년…155배 성장 속 빈부격차 그늘
"박항서 매직" 또 일냈다…베트남, 말레이 꺾고 정상
국민연금 "더 내고 더 받게"…보험료율 9~13% 인상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