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얼마예요' 오정태 아내 백아영, '남편의 얄미운 유전자를 똑같이 닮은 딸 때문에 고민'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얼마예요" 오정태 아내 백아영, "남편의 얄미운 유전자를 똑같이 닮은 딸 때문에 고민"

국제뉴스 2019-02-11 18:31



오늘(11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TV CHOSUN <인생감정쇼-얼마예요?>에는 ‘피는 못 속여’라는 주제로 ‘내 배우자를 닮은 자식’에 대한 다양한 에피소드를 나눈다.

오정태 아내 백아영은 시어머니부터 남편, 딸까지 3대에 걸쳐 내려오는 유전자에 대한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백아영은 "시어머니께서는 난처한 상황이 생기면 미안하다는 말은 절대 안 하고 얼렁뚱땅 화제를 전환한다"고 말하며 "아이를 봐주러 집에 오기로 한 약속 시각에 늦어 시어머니에게 ‘자꾸 늦으시면 제 일도 늦고 아이들 학원도 늦는다’고 말씀드렸더니 시어머니가 ‘큰딸 감기가 다 나았냐?’"며 말을 돌렸던 일화를 전한다. 백아영은 "남편도 마찬가지다.

잔소리를 하면 갑자기 ‘집 벽지 색깔이 예쁘지 않냐?’고 말하며 시어머니와 마찬가지로 얼렁뚱땅 넘어가려는 모습이 똑같다. 그런데 요즘은 첫째 딸까지 그 모습을 따라 하더라"라고 고충을 털어놔 출연자들을 놀라게 한다.

이날 ‘부부 공방전’ 코너의 심판대에는 방송인 로버트 할리와 아내 명현숙 부부가 오른다. 아내 명현숙은 "사람들은 남편이 다정하고 매너 좋은 사람이라고 알고 있지만 완전히 반대다. 굉장히 욱하는 성격이고 아내인 나에게 늘 집이 떠나가라 소리를 지른다"고 폭로하며 운전하는 아내에게 언성을 높이며 잔소리하는 로버트 할리의 모습을 담은 영상을 증거로 제출한다.

이에 로버트 할리는 "아내가 밖에서 나를 바보 취급하기 때문에 내가 목소리를 크게 낼 수밖에 없다"라고 반박하며 불꽃 튀는 공방을 벌인다.

이밖에도 ‘내 배우자를 닮은 자식’에 대한 다양한 에피소드는 오늘(11일) 밤 10시 TV CHOSUN <인생감정쇼-얼마예요?>에서 공개된다.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국제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