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부산행’ 정유미, ‘공유’ 진정한 분위기 메이커라고 말한 이유는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부산행’ 정유미, ‘공유’ 진정한 분위기 메이커라고 말한 이유는

국제뉴스 2019-02-11 20:01



▲ 사진=영화 '부산행' 스틸컷

영화 ‘부산행’이 11일 채널 CGV에 편성됐다.

지난 2016년 개봉한 영화 ‘부산행’은 한국형 좀비의 무한한 가능성을 선보여 화제가 됐다.

당시 ‘부산행’에 출연한 정유미는 주연 배우 공유와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정유미는 한 언론 매체와 인터뷰에서 “조금 알고 편안한 배우가 현장에 있다는 게 의지가 됐다”며 “완성된 영화를 보고 나니 정말 공유가 잘했다는 생각이 들더라. 내가 이런 말 하긴 웃기지만 성장하는 배우의 모습을 봤다”고 운을 뗐다.

이어 “현장에서는 바쁘고 정신없게 촬영해서 모니터를 디테일하게 할 수는 없었는데 완성본을 보니 그 결들이 다 살아있더라”며 “특히나 공유가 연기한 부분이 그랬다. 부럽고 신기하더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사실 ‘도가니’ 때도 공유라는 배우가 부러웠던 적이 있었다. 당시 마지막 촬영을 하고 오빠가 자리를 마련했다. 소고기를 구워 먹고 스태프들과 파이팅을 하는데 그게 부럽더라”고 고백했다.

‘부산행’에서 다시금 호흡을 맞춘 정유미는 “나는 그게 잘 안되는 배우다. 쉬운 것 같으면서도 어렵다. 현장을 밝게 해주는 사람도 분위기 메이커라고 생각하지만, 공유가 진정한 분위기 메이커가 아니었나 생각한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또 “주연 배우가 연기만 하는 게 아니라 현장을 아우르는 것, 그게 배우의 덕목이라고 생각하진 않지만, 옆에 봤을 때 인상깊었다”고 말해 ‘부산행’에 이목이 쏠렸다.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국제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