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버닝썬, '안전지대 버닝썬' 루머에 흔들리지 않겠습니다...홍보문 논란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버닝썬, "안전지대 버닝썬" 루머에 흔들리지 않겠습니다...홍보문 논란

포커스투데이 2019-02-11 21:16



사진=SNS 캡처

(서울=포커스뉴스) 이윤희 기자 = 버닝썬을 둘러싼 성폭행 영상이 나돌면서 비난이 쏟아지는 가운데 홍보문 논란까지 더해졌다.

버닝썬 대표는 8일 자신의 SNS에 '버닝썬' 마약 투약 의혹을 제보한 이들을 고소하겠다고 한 뉴스 화면을 캡처해 올리며 "안전지대 버닝썬"이라고 강조하며 버닝썬 홍보문을 올려 논란을 자처했다.

그러면서 "루머에 흔들리지 않겠습니다"라며 "버닝썬 안심하고 오셔도 됩니다"라는 노골적인 홍보문까지 더해 논란을 가열시켰다.

폭행과 마약 의혹, 여기에 버닝썬 VIP룸에서 촬영된 것으로 추정되는 성관계 동영상이 유포돼 경찰에 내사에 착수했다.

특히 해외 포털사이트에 실시간 검색어까지 오르는 등 한국의 클럽 '버닝썬' 논란은 성폭행 영상 의혹까지 휩싸이는 등 국제적 망신으로 이어지고 있는 분위기다.

뿐만 아니라 버닝썬 홍보이사로 활동했던 빅뱅의 승리는 자신의 SNS에 해외 공연 포스터를 홍보하는 게시글을 올리는 등 버닝썬 성폭행 의혹 논란으로 싸늘한 시선에 기름을 부었다.

앞서 이날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 관계자는 "(버닝썬 성관계 추정 동영상 유포) 신고가 접수돼 사실관계를 살펴보고 있다"라고 밝혔다.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성폭법)에 따르면, 누군가 성관계 장면을 몰래 찍을 경우 '카메라 등 이용 촬영죄'로 처벌 받을 수 있다.

한편 버닝썬 측은 서울 강남경찰서에 버닝썬 측이 자신과 지인들이 클럽에서 마약을 했다고 언론에 밝힌 전 직원 A씨를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클럽 직원들에게 집단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B씨를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 및 업무방해 혐의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이윤희 기자/pk3ddd@naver.com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