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몰티즈(말티즈) 던진 여성, 웰시코기·포메라니안도 키워…누리꾼 '다른 강아지도 위험하다'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몰티즈(말티즈) 던진 여성, 웰시코기·포메라니안도 키워…누리꾼 "다른 강아지도 위험하다"

아주경제신문 2019-02-12 00:16


몰티즈(말티즈) 던진 여성, 웰시코기·포메라니안도 키워…누리꾼


지난 9일 강릉의 한 애견샵에서 한 여성이 자신이 분양 받은 생후 3개월 된 몰티즈를 집어 던지고 있다. 여성의 오른손에 쥐어진 흰색 물체가 몰티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강릉의 한 여성이 생후 3개월된 몰티즈(말티즈)가 식분증 증상을 보인다는 이유로 애견샵에 환불을 요구하고, 거절당하자 강아지를 집어 던져 죽게 한 사건이 발생했다. 특히 이 여성이 죽은 강아지 이외 몰티즈, 웰시코기, 포메라니안 등을 추가로 분양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됐다.
11일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올라온 영상과 글에 따르면 최근 강릉의 한 애견샵에서 생후 3개월 된 몰티즈가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9일 오후 5시경 이 애견샵을 찾은 문제의 여성은 자신이 당일 오전에 분양받은 몰티즈가 배설물을 먹는 식분증 증상을 보인다며 환불을 요청했다. 이에 애견샵 주인 오모씨는 환경이 변해서 그럴 수 있으니 좀 더 지켜보자며 환불 요청을 거절했다. 그러자 이 여성은 반려견 이동 가방에 있던 몰티즈를 꺼내 오씨에게 던졌고, 오씨의 가슴에 부딪힌 뒤 바닥에 떨어진 몰티즈는 다음날 새벽 숨졌다.
사건이 발생한 애견샵 등에 따르면 이 여성은 숨진 몰티즈 이외 다른 강아지 3마리를 키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성은 앞서 해당 애견샵에서 몰티즈 2마리를 분양받았고, 다른 애견샵에서 웰시코기, 포메라니안을 입양한 것으로 전해졌다.
자신의 감정을 조절하지 못하고 강아지를 던져 숨지게 한 여성이 몰티즈 이외 다른 강아지를 키우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누리꾼들은 남은 강아지들도 위험하다. 그 여성으로부터 구출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 누리꾼은 화가 난다고 살아있는 동물을 던지는 사람이 다른 동물을 키우고 있다는 것이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동물 학대다. 강력하게 처벌해야 한다고 분노했다.
다른 누리꾼은 키우는 강아지가 4마리나 되면서도 또 분양을 받는 건 무슨 심리일까. 거기다 본인이 화가 나서 강아지를 던진다는 건 생명을 경시한다는 건데 정신병자나 다름 없다며 이미 분양받은 강아지들이 걱정된다고 우려했다.
정혜인 기자 ajuchi@ajunews.com

정혜인 ajuchi@ajunews.com

★추천기사


고양시 성석동 화재, 서울에도 검은 연기가…'창문 닫아라' 누리꾼 "유독가스 때문인 듯"


음주운전 안재욱 "아침이라 괜찮을 줄 알았는데..."


이달중 대폭 개각…李총리 교체 가능성


10일 오후 9시 잼라이브 힌트 '16세기 초 포르투갈 태생의 에스파냐 항해가'는 누구?


굴사남, 나이와 이름의 뜻은?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