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사설] 주민이 반대하는 '보' 개방·철거 이유가 뭔가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사설] 주민이 반대하는 "보" 개방·철거 이유가 뭔가

아시아투데이 2019-02-17 18:30



[아시아투데이] 논설심의실()
충남 공주시 공주보(洑) 인근 383개 마을 주민들이 최근 공주시민들을 대상으로 ‘공주보 철거반대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다. 정부가 금강·영산강에 설치된 5개보 처리방안의 하나로 공주보 철거 가능성이 크다는 말이 나돌자 이를 저지하기 위해서다.
공주보는 정부가 2017년 수문개방 후 인근 농민들이 농사를 망쳤다고 줄곧 호소해오던 곳이다. 보 개방 전 4~5년간 가뭄 때는 금강 물을 끌어다 농·축산용수로 사용하던 곳인데 보를 개방하면 물이 부족해 농사를 포기하라는 것과 같다는 것이다. 그런데 이번에는 아예 보를 철거하겠다니 농민들이 납득할 수 있겠는가.
공주보는 지난해 보 개방 이후 물이 마르는 건천화(乾川化)가 진행됐고 그 아래 세종보 수력발전소도 수량이 적어 가동이 중단됐다. 또 하류의 백제보도 수위가 낮아져 인근 농지의 지하수가 나오지 않아 농사를 못 짓게 된 주민들의 항의로 보의 수문을 다시 닫은 적이 있다.
공주보에서 백제보 인근 예당저수지까지 27㎞의 도수로는 예산·당진·홍성지역까지 농업용수를 공급하는 젖줄이다. 그런데 이런 공주보를 철거한다는 말이 나돌고 있으니 농민들이 가만있을 리 없다. 세종보도 물 방류로 담수량 50만톤인 세종호수공원의 물이 마르자 다시 2억원의 예산을 들여 돌무더기 임시보를 만드는 촌극을 벌이기도 했다.
보의 수문개방으로 인한 혼란은 4대강 곳곳에서 진행 중이다. 낙동강 하류 함안보 인근 농민 46명은 보의 수문개방으로 수막재배농사를 망쳤다며 정부에 10억5860만원의 배상을 요구하는 재정신청을 했다. 한강 이포보 하류와 영산강 죽산보 하류에서는 물 방류로 모래톱과 암반이 드러나 바닥에 서식하던 조개류·재첩이 썩게 되자 ‘알바’를 동원해 이를 다시 방생하는 작업을 벌이는 코미디를 연출하기도 했다.
누구를 위한 보 개방이고 철거계획인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 현 정부 들어 감사원 감사에서도 4대강 사업 이후 수질이 개선된 곳이 44%로 나빠진 곳 14%보다 더 많다는 결과가 나왔었다. 보 개방·철거계획은 즉시 재검토돼야 한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트럼프 "핵실험 원치 않을 뿐"…비핵화 목표 낮췄나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 D-10…실무 준비 분주
트럼프 "2차 북미회담 성공 확신, 서두르지 않겠다"
트럼프 "국가비상사태 선포" 승부수…국경장벽 강행
文, 국정원·검찰·경찰 전략회의 주재…사법개혁 고삐
文 "일제 때 비뚤어진 권력기관 그림자 벗어야"
자영업·소상공인 만난 文 "최저임금에 의견 반영"
자영업·소상공인 만난 文 "최저임금에 의견 반영"
靑 "한미 정상, 조만간 전화로 2차 북미회담 논의"
"1조380억"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정 오늘 가서명
2차 북미회담 개최지 베트남 하노이 낙점된 이유는
2차 북미회담 개최지 다낭→하노이로 바뀐 배경은
트럼프 "2차 북미정상회담 27~28일 하노이 개최"
비건·김혁철, 2차 북미회담 전 추가 실무협상 합의
2차 북미회담 개최국, "베트늳" 최종 결정 이유는
美비건 대표 방한…북미회담 실무협상 본게임 시작
북미, 이르면 4일 실무협상…비핵화·상응조치 조율
2차 북미회담 무대로 굳어진 베트남…"다낭" 유력
"비서 성폭행" 안희정, 2심 징역 3년6개월 법정구속
"비서 성폭행" 안희정, 2심 징역 3년6개월 법정구속
文 "광주형 일자리, 혁신적 포용국가 가는 전환점"
삼성전자 연간실적 최대…4분기는 반도체·메모리 타격(3보)
김경수, 1심 징역 2년 법정구속…"댓글조작 공범"
황교안, 당권도전 선언…대선주자 선호도 "통합 1위"
황교안 당대표 출마…"위기의 대한민국 되살릴 것"
황교안 당대표 출마…"대한민국 새 길로 이끌겠다"
황교안, 이낙연 제치고 "대선주자 선호도" 첫 1위
북미, 2차 정상회담서 "빅딜" 아닌 "스몰 딜"로 가나
文정부 "현장+정책" 절충카드로 경제 골든타임 사수
文, 민생·경제행보 가속…설 앞두고 민심 다지기
日, 초계기 위협 비행 관련 "증거 제시할 생각 없어"
전국 표준주택 공시가 9.13% 올라…용산 35% 급등
계속된 日초계기 도발…軍 "이르면 오늘 영상공개"
日초계기, 또 저공 근접비행…軍 "명백한 도발"
文 "국민연금 주주권 적극 행사, 대기업 탈법 문책"
정부, 설 전후 中企·소상공인에 신규자금 33조 푼다
83개월 무역흑자 끝?…반도체 수출↓·에너지 수입↑
中 성장률 28년만에 최저…세계경제 엔진 식어간다
광화문 대변신…광장 3.7배 넓어지고 GTX역 신설
"2차 북미 정상회담 베트남서…하노이·다낭 물망"
폼페이오 "북한의 비핵화 약속, 이제는 실행해야"
비건-최선희 스웨덴서 "합숙 담판"…韓 역할 주목
백악관 "트럼프, 김영철 통해 김정은 친서 전달받아"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