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하나뿐인 내편’, 태풍 役 송원석 투입? ‘新 멜로+감정의 소용돌이’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하나뿐인 내편’, 태풍 役 송원석 투입? ‘新 멜로+감정의 소용돌이’

국제뉴스 2019-02-17 22:31



▲ 사진=송원석 SNS

KBS2 ‘하나뿐인 내편’에 태풍 역으로 후반 투입된 송원석이 화제다.

배우 송원석은 최근 시청률 40%를 기록한 ‘하나뿐인 내편’에 태풍 역으로 나와 극에 긴장감을 불어 넣고 있다.

곧 종영을 앞둔 ‘하나뿐인 내편’ 제작진이 송원석을 태풍 역으로 넣은 이유에 관심이 모이는 상황.

이에 황의경CP는 앞서 뉴스엔과 인터뷰에서 “지금까지 나왔던 것과는 비교가 안될 정도로 사건이 많다”고 후반부 내용을 언급했다.

이어 “단순히 사건이 많은게 아니라 감정의 소용돌이가 몰려올 것이다. 새로운 멜로 라인도 있다. 그러나 그게 본질은 아니고 지금은 밝힐 수 없는 새로운 국면들이 펼쳐질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 “상황이나 국면도 그렇지만 인물들의 감정이 더 절절해진다. 그렇게 얘기하면 드라마가 무거워질 수 있지 않겠냐, 우울해지지 않겠냐 하는데 김사경 작가의 특장점이 바로 그거다. 우울한 가운데에서도 웃음을 짚어내고 밝음을 찾아내는 능력이 있는 작가”라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황의경 CP는 ‘하나뿐인 내편’의 후반 내용에 대해 “적절히 조화해 드라마가 한층 더 재밌어질 것이다”이라며 “제일 중요한 건 감정의 후폭풍이다. 시청자들을 감정의 소용돌이로 몰아넣을 것”이라고 밝혀 송원석이 맡은 태풍 역이 가진 열쇠에 궁금증이 유발된다.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국제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