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김영호, 육종암 투병중 '영화배우 아닌 스님의 길 원했었는데...'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김영호, 육종암 투병중 "영화배우 아닌 스님의 길 원했었는데..."

국제뉴스 2019-03-15 08:01



▲ 사진: 방송 캡처

김영호가 육종암 투병중이라는 사실이 보도돼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김영호는 14일 오전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육종암 진단을 받아 항암치료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김영호는 인스타그램에 "정말 많은 사람이 함께 걱정해주고 기도해줘서 수술이 무사히 끝난 것 같다. 앞으로 힘든 싸움을 하겠지만 지금 이 응원을 잊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1999년 영화 '태양은 없다'로 데뷔한 김영호는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배우로서의 명성을 떨쳤다.

하지만 김영호는 SBS 예능프로그램 '영재발굴단'에 출연해 영화배우가 됐냐는 질문에 "사실 제가 원했던 길은 성직자다. 목사님 말고 스님"이라며 "우연찮게 연극 음악감독을 하게 되면서 연극까지 하게 됐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국제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