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뉴질랜드 테러범, 북한 등 여행 다녀온 후 달라졌다'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뉴질랜드 테러범, 북한 등 여행 다녀온 후 달라졌다"

서울파이낸스 2019-03-16 09:16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뉴질랜드 이슬람 사원 총격 테러 용의자인 호주 국적의 브렌턴 태런트(28)가 과거 북한을 다녀온 적이 있다는 외신보도가 나왔다.

호주 ABC 방송은 16일(현지시간) 태런트가 북한을 포함해 유럽, 동남아시아, 동아시아 곳곳을 방문한 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방송은 태런트가 포함된 단체 관광객들이 김일성 주석의 동상이 있는 북한 양강도의 삼지연 대기념비에서 찍은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태런트가 2009년부터 2011년까지 트레이너로 일했던 호주 뉴사우스웨일스 주 그래프턴의 한 피트니스클럽 매니저인 트레이시 그레이는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그는 매우 헌신적인 개인 트레이너였다"며 태런트의 북한 방문 사실을 확인했다.

미국의 일간 워싱턴 이그재미너는 그레이의 발언을 토대로 '모스크 학살 혐의를 받는 브렌턴 태런트는 북한을 방문한 뒤에 변했다'는 제목의 기사를 싣고 태런트의 세계여행에 대해 상세히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피트니스 클럽 매니저인 그레이는 북한 방문을 포함한 태런트의 여행들을 그가 달라진 이유로 언급했다. 특히 태런트는 2011년 피트니스 클럽을 그만둔 뒤 비트코인과 같은 암호화폐를 통해 유럽과 아시아 여행 자금을 모았다고 덧붙였다.

  서울파이낸스 이슈팀/seoulfn@seoulfn.com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