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친절한 프리뷰] '냉장고를 부탁해' 샘해밍턴, '윌벤져스' 꼭 닮은 어린 시절 공개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친절한 프리뷰] "냉장고를 부탁해" 샘해밍턴, "윌벤져스" 꼭 닮은 어린 시절 공개

아시아투데이 2019-04-15 23:01



[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kiwi@asiatoday.co.kr)
냉장고를 부탁해

 

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 = "냉장고를 부탁해" 샘해밍턴이 "윌벤져스"와 꼭 닮은 어린 시절 사진을 공개했다.

 

15일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윌벤져스"의 아빠 샘해밍턴과 "개통령" 동물조련사 강형욱이 출연한다.

 

이번 방송에서는 샘해밍턴이 먼저 냉장고를 공개한다.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수많은 "랜선 이모"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샘해밍턴의 아들 윌리엄과 벤틀리의 이야기도 확인할 수 있다.

 

샘해밍턴은 "나는 SNS 팔로워 수가 27만 명인데 벤틀리는 40만 명, 윌리엄이 80만 명이다"라며 아이들의 폭발적인 인기를 자랑했다. 이어 "가족과 발리에 여행을 갔는데 멕시코, 브라질, 독일, 프랑스, 모로코, 이집트 등 다양한 다국적 팬들이 공항에 마중 나와 아이들에게 손편지, 선물을 주면서 환영했다"라고 밝히며 놀라움을 자아냈다.

 

또한, 이날 윌벤져스와 똑 닮은 샘해밍턴의 어린 시절 사진이 공개됐다. 샘 해밍턴은 본인을 닮아 애들도 예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MC들이 "그럼 윌벤져스도 샘 해밍턴처럼 되는 건가?"라고 묻자, 샘 해밍턴은 "나도 살 빼면 괜찮다"라고 발끈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함께 출연한 강형욱은 "우리 아이가 벤틀리와 동갑이다. 사실 샘 해밍턴의 SNS를 통해 육아를 배우고 있다"라고 말해 샘 해밍턴의 열성팬임을 밝혔다. 녹화 도중에도 끊임없이 육아 팁을 물으며 "샘바라기"의 모습을 보였다. 이에 샘해밍턴은 강형욱을 위해 "아이들과 비행기 탈 때 귀마개, 사탕, 손편지를 미리 준비해 승객들에게 나눠주면서 양해를 구했다" "아이들이 인형 때문에 싸우자 인형을 반 잘라서 아이들에게 줬다"라며 본인만의 남다른 훈육법을 공개했다.

 

15일 오후 11시 방송.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황교안 "김학의 사건 무관…다른 의도 의심"
文대통령, 중앙亞 3국 순방…"신북방정책" 외연 확장
홍남기 "증권거래세, 6월3일부터 0.05%p 인하"
홍남기 "남북경협 준비, 내부적으로 조용히 진행"
文 "남북정상회담 추진" 트럼프 "北입장 알려달라"
文대통령, 폼페이오·볼턴 만나 "톱다운 성과 필요"
낙태죄 "헌법불합치"…헌재 "내년 말까지 법 개정"
낙태죄 "헌법불합치"…헌재 "내년 말까지 법 개정"
폼페이오 "對北제재 유지…약간 여지는 두고 싶다"
3월 취업자 수 25만명 증가…고용률도 역대 최고
文대통령, 오늘 방미…트럼프와 비핵화 로드맵 조율
"올해 2학기 고3부터 무상교육…2021년 전면 시행"
"올 2학기 고3부터 무상교육…2021년 전면 시행"
文대통령, 강원 산불 피해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
文대통령, 강원 산불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
李총리 "오늘 산불피해 특별재난지역 선포 결론"
정부, 강원도 산불 발생지역 "국가재난사태" 선포
정경두 국방장관 "군 가용전력 총동원해 산불 진화"
고성산불 주불 진화…인제 50%·강릉 20% 진화율
고성 산불 강풍타고 속초로…강원도 곳곳 초토화
고성 산불, 속초로 번져 주민대피 확산…피해 심각
韓 세계 최초 5G 시대 열었다...이통사 본격 서비스경쟁
"극적 뒤집기" 정의당 이영국 "민생문제 해결 온힘"
창원성산 이영국 역전승…통영·고성 정점식 완승
文정부 3번째 추경 공식화…경기부양 효과 있을까
통영고성 정점식 당선확실‥창원성산 여영국 역전승
文 "한반도 평화 무르익을수록 관광수요 늘어날 것"
文 "남북미 과거로 가기 원치않아…없는길 만들 것"
[깊이보기] "한미, 4월 정상회담서 "굿 이너프 딜" 마련"
靑, 조동호 과기 지명철회…최정호 국토는 자진사퇴
"트럼프, 하노이서 김정은에 "핵무기 넘겨라" 요구"
백악관, 내달 한미정상회담 발표하며 "린치핀" 강조
한미정상 4월 10∼11일 워싱턴 회담…평화공조 논의
‘부적격’ 외쳐도 임명 악순환…청문회법 개정 시급
靑참모도 "알짜" 강남4구·마용성 아파트 다수 보유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