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로 지붕·첨탑 붕괴 '큰 비극 벌어져'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로 지붕·첨탑 붕괴 "큰 비극 벌어져"

아시아투데이 2019-04-16 05:46



[아시아투데이]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hegel@asiatoday.co.kr)
인류 문화유산인 프랑스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이 15일 저녁(현지시간) 발생한 큰 불로 지붕과 첨탑이 붕괴되는 등 큰 피해를 입었다./사진=파리 AP=연합뉴스
아시아투데이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인류 문화유산인 프랑스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이 15일 저녁(현지시간) 발생한 큰 불로 지붕과 첨탑이 붕괴되는 등 큰 피해를 입었다.
불은 이날 오후 6시 50분께 파리 구도심 센 강변의 시테섬에 있는 노트르담 대성당의 첨탑 쪽에서 발생했다. 보수 공사를 위해 첨탑 주변으로 촘촘하게 설치했던 비계는 불쏘시개 역할을 했다.
불이 난지 1시간여 뒤 지붕이 붕괴되고, 나무와 납으로 만들어진 첨탑이 무너졌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이날 오후 8시로 예정된 대국민 담화도 전격 취소한 채 화재 현장으로 이동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현장이동 전에 트위터에서 “매우 슬프다. 우리의 일부가 불탔다”고 했다.
안 이달고 파리 시장은 현장에서 취재진에 “안에는 많은 예술작품이 있다. 정말 큰 비극이 벌어졌다”고 말했다.
프랑스 파리 소방수가 15일(현지시간)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발생한 불을 끄고 있다./사진=파리 AP=연합뉴
노트르담 대성당은 파리의 구도심 시테섬 동쪽에 있는 성당으로 프랑스 고딕 양식 건축물의 대표작이다. 프랑스어로 ‘우리의 여인’, 즉 성모 마리아를 의미하며, 현재 파리의 대주교좌 성당으로 사용되고 있다.

빅토르 위고가 1831년 쓴 소설 ‘노트르담의 꼽추’의 무대로도 유명하고, 1804년 12월 2일에는 교황 비오 7세가 참석한 나폴레옹 보나파르트의 대관식이 열린 곳이기도 하다.

1163년 공사를 시작해 1345년 축성식을 연 노트르담 대성당은 나폴레옹의 대관식과 프랑수아 미테랑 전 대통령의 장례식 등 중세부터 근대·현대까지 프랑스 역사가 숨 쉬는 장소이기도 하다.

하루 평균 3만명, 연 1400만명 이상의 관광객이 찾는 파리의 관광명소다.
프랑스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이 15일 저녁(현지시간) 발생한 큰 불로 지붕과 첨탑이 붕괴되는 등 큰 피해를 입었다./사진=파리 AP=연합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트위터 글에서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발생한 엄청나게 큰 화재를 지켜보려니 너무도 끔찍하다”며 빨리 조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파리에서 일어난 일에 큰 슬픔을 느낀다”며 파리 시민들을 위로했고,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도 파리 시민과 진화작업에 나선 소방대원들을 생각하겠다고 말했다.
교황청 공보실은 성명을 내고 “노트르담 성당을 파괴한 끔찍한 화재 소식에 충격과 슬픔을 느낀다”며 “프랑스 가톨릭 교회와 파리 시민들에게 우리의 연대를 표현한다”고 밝혔다.

교황청은 이어 “소방관들과 이 끔찍한 상황에 맞서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하고 있는 사람들을 위해 기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프랑스의 AFP통신뿐만 아니라 미국 AP통신·영국 로이터통신 등 외신과 미국 언론들도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소식을 속보로 전했다.

로이터는 “대성당의 지붕이 완전히 붕괴됐다”고 전했다.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노트르담 대성당은 파리 역사와 아름다움의 아이콘”이라며 “중세 고딕 건축의 보석 같은 존재”라고 안타까움을 담았다.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노트르담 대성당은 파리의 상징이자, 로마 가톨릭 신자는 물론이거니와 수백만 관광객의 순례 장소”라고 소개했다.
CNN방송은 “불길이 파리의 심장인 노트르담 대성당을 덮쳤다”며 ‘노트르담이 없는 파리는 더는 파리가 아니다’는 목격자들의 발언도 비중 있게 전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범여권 "이미선 감싸기"에…野 "오기인사 멈춰야"
文대통령, 중앙亞 3국 순방…"신북방정책" 외연 확장
홍남기 "증권거래세, 6월3일부터 0.05%p 인하"
홍남기 "남북경협 준비, 내부적으로 조용히 진행"
文 "남북정상회담 추진" 트럼프 "北입장 알려달라"
文대통령, 폼페이오·볼턴 만나 "톱다운 성과 필요"
낙태죄 "헌법불합치"…헌재 "내년 말까지 법 개정"
낙태죄 "헌법불합치"…헌재 "내년 말까지 법 개정"
폼페이오 "對北제재 유지…약간 여지는 두고 싶다"
3월 취업자 수 25만명 증가…고용률도 역대 최고
文대통령, 오늘 방미…트럼프와 비핵화 로드맵 조율
"올해 2학기 고3부터 무상교육…2021년 전면 시행"
"올 2학기 고3부터 무상교육…2021년 전면 시행"
文대통령, 강원 산불 피해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
文대통령, 강원 산불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
李총리 "오늘 산불피해 특별재난지역 선포 결론"
정부, 강원도 산불 발생지역 "국가재난사태" 선포
정경두 국방장관 "군 가용전력 총동원해 산불 진화"
고성산불 주불 진화…인제 50%·강릉 20% 진화율
고성 산불 강풍타고 속초로…강원도 곳곳 초토화
고성 산불, 속초로 번져 주민대피 확산…피해 심각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