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션, 아이 키우느라 4시간 잔다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션, 아이 키우느라 4시간 잔다

국제뉴스 2019-05-25 10:31



▲ 사진='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션이 '라디오스타'에 떴다.

지난 22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다산시 다산구 다산동 특집'으로 연예계 대표 다둥이 아빠 션, 김병지, 주영훈, 정성호가 출연했다.

이날 션은 지난 16년간 부부싸움을 한 적이 없다고 고백했다.

이어 "서로 다른 의견을 낼 때가 있다. 하지만 싸움은 하지 않는다. 의견이 다를 때 항상 자신만 옳다고 생각하면 부부싸움이 되는 거다"고 설명했다.

연예계 대표 기부왕으로도 꼽히는 션은 현재 1000여 명을 후원하고 있다. 하지만 아내 정혜영이 불만을 제기한 것들은 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션은 또 네 명의 자녀를 갖게 된 이유에 대해 “롤 모델인 목사님이 아이가 넷이었다. 나 역시 완벽한 가정을 원해서 네 명을 계획했다”며 “사실 아내는 한 명만 낳고 싶어 했다. 그런데 한 아이를 낳아보니 너무 예쁘고 생각했던 것보다 육아가 쉬우니까 더 낳게 됐다. 아이는 거의 내가 다 키웠다”고 말했다.

하지만 육아와 운동을 병행하느라 하루에 4시간밖에 못 잔다고. 션은 “아이들과의 시간을 유지하면서 운동도 하려면 아이들이 잠든 후와 일어나기 전에 운동해야 된다”며 바쁘게 돌아가는 일상을 전했다.

한편 이날 션은 “가수 하면서 광고를 못 찍었는데 감사하게도 결혼하면서 CF도 찍고, 강연도 들어왔다. 그게 충당이 된 것”이라고 전했다. 이를 듣고 있던 주영훈은 “션이 필리핀의 가난한 아이들을 보고 내 집 마련의 꿈을 접고 그 아이들에게 기부한 뒤, ‘내 집은 하늘나라에 짓겠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국제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