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손세이셔널’, ‘父 없었다면 이 자리에 없었다’ 결혼은 은퇴 後?

‘손세이셔널’, ‘父 없었다면 이 자리에 없었다’ 결혼은 은퇴 後?

국제뉴스 2019-05-25 21:31



▲ 사진=tvN '손세이셔널' 캡처

손흥민의 특집 다큐멘터리 tvN ‘손세이셔널’이 화제다.

25일 방영된 tvN ‘손세이셔널’에서 손흥민은 런던에서 생활하는 일상을 공개했다. 쉬는 날 여유롭게 거리를 거닐다가도 그를 알아보는 팬들과 사진을 찍어주는 등 현지에서 그의 인기는 남달랐다.

‘손세이셔널’에는 손흥민의 지인들이자 유명인사들이 대거 나올 예정이다.

절친 배우부터 축구 우상이었던 박지성, 이영표, 티에리 앙리 등 그들이 본 손흥민의 모습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하지만 그 중에서도 손흥민의 아버지가 직접 ‘손세이셔널’에 나와 화제다.

앞서 손흥민은 영국 가디언과 인터뷰에서 “어렸을 때는 아버지가 무섭고 엄격했다. 한국에서 아버지의 말은 곧 법”이라고 말하면서 “아버지가 없었다면 나는 이 자리에 없었을 것이다. 아버지는 항상 나에게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고민하고, 모든 것을 해주셨다”고 운을 뗐다.

이어 “아버지께서 아무리 좋은 선수라고 해도 상대를 존중하지 않으면 아무것도 아닌 사람이라고 가르쳐 주셨다. 항상 새기고 있다”며 “선수이기 전에 사람이다. 그라운드 안팎에서 모두 서로 존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손흥민은 “결혼을 하면 우선순위는 가족이 된다. 축구선수를 하는 동안에는 축구를 우선순위로 두고 싶다. 앞으로 얼마나 더 최고의 기량으로 뛸 수 있을지 모르지만 은퇴 이후에 결혼할 것이다”며 30대 중반을 예상했다.

한편, 손흥민의 성장 과정이 화제인 가운데 tvN ‘손세이셔널’에서 대중들에게 어떤 모습을 공개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국제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