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친절한 프리뷰] '강식당2' 첫날부터 위기…피오가 준비한 신메뉴 '김치밥' 공개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친절한 프리뷰] "강식당2" 첫날부터 위기…피오가 준비한 신메뉴 "김치밥" 공개

아시아투데이 2019-06-07 21:01



[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kiwi@asiatoday.co.kr)
강식당2

 

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 = "강식당2" 멤버들이 첫날부터 위기에 빠진다.

 

7일 방송될 tvN "강식당2"에서는 첫 날부터 위기에 빠진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진다.

 

앞서 경주에서의 영업을 준비하는 강호동, 이수근, 은지원, 안재현, 송민호, 피오의 모습이 그려졌다. 메뉴 선정에 고심하던 이들은 분식을 주제로 매운 떡볶이, 튀김, 가락국수 등의 레시피를 백종원에게 배웠다. 이내 경주에 내려가 영업을 준비하던 이들에게 돌발상황이 닥쳤다. 무려 만여 명의 손님들이 강식당을 방문한 것. 방송 말미에 코피까지 흘리는 강호동의 모습이 공개되어 이번 주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키웠다.

 

이날 방송에서는 첫 날부터 위기에 빠지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진다. 지난 주 방송에서 공개됐듯 식당을 찾아준 많은 손님들을 위해 뜻밖의 저녁영업까지 해야 하는 상황. 점심용 재료만 준비된 상황에서 첫 저녁 영업을 하게 되어 허둥지둥 대는 멤버들의 모습이 역설적으로 시청자들에게는 큰 웃음을 안길 것으로 보인다.

 

뿐만 아니라 이날 "꽈뜨로 튀김 떡볶이", "니가 가락 국수"를 잇는 "강식당2"의 신메뉴도 공개된다. 피오가 준비할 신메뉴의 이름은 "김치밥". 판매와 동시에 큰 인기로 피오를 당황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반면 더운 날씨 탓에 메인 셰프 강호동의 가락국수는 판매 부진을 겪어 강호동을 고민에 빠지게 했다고 해 이날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7일 오후 9시 10분 방송.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장사 안되는데 무작정 짓기만"…세종시 상가 "텅텅"
文대통령, 보수·진보 9번씩 언급…"통합" 필요성 역설
文 "기득권 매달린다면 보수든 진보든 진짜 아니다"
文 현충일 추념사…"애국 앞에 보수와 진보 없다"
수소버스 직접 탄 文…3대 新산업 띄우기 속도
文 "깨끗한 공기, 국민 권리‥미세먼지 추경 당부"
저소득 구직자에 月50만원씩 최장 6개월 지원
저소득 구직자에 月50만원씩 최장 6개월 지원
다뉴브강서 한국인 추정시신 발견…"중년 남성"
여야, 입장차 못 좁혔다…국회정상화 협상 결렬
韓美북핵수석 회동…"북미대화 조속재개 긴밀협력"
한일, 8개월만에 국방장관 회담…교류정상화 시동
美국방대행 "北, 여전히 위협…외교로 비핵화 가능"
현대重 법인분할 안건 주총 통과…주총장 바꿔 강행
외교부 "헝가리 기상상황 안 좋아...구조 진전 없어"
헝가리 다뉴브강 수위 상승…수색·구조 난항 예상
헝가리 경찰 "유람선 7초만에 침몰…10분 뒤 신고"
크루즈가 뒤에서 쾅…순식간에 일어난 유람선 참사
유람선 구조자 7명 명단확인…가족 16명 현지 출국
탑승객 중 9개 팀이 가족여행…3代 함께 온 곳도
헝가리서 유람선 침몰…한국인 7명 사망·19명 실종
文 “외교기밀 알권리로 비호하는 정당 행태에 유감”
文대통령 "평화 여정에서도 안보 빈틈 있어선 안 돼"
정부, 하반기 민간·공공 투자에 10조원 보강한다
문재인 대통령, 정부 투자 의지 부각…"투자 애로 개선방안 신속히 마련하라"
‘인보사’ 허가 취소…식약처 "코오롱 허위자료 제출"
‘인보사’ 결국 허가 취소...코오롱생명과학 형사고발
트럼프 "김정은, 비핵화로 北변화 이끌길 기대"
33일째 심의도 못한 "추경"···국회 정상화 가시밭길
트럼프 "北 "작은무기" 걱정 안해"…볼턴과 엇박자?
美, 北비핵화 "동시·병행적 진전" 언급…유연성 조짐
강경화 "한미정상통화 의도적 유출…용납 못 해"
5월인데 벌써 ‘한여름’ 날씨…영천 신령 35.9도
美, 자국통화 절하 국가에 "상계관세 부과" 추진
文 "머지 않아 블록버스터급 국산 신약 나올 것"
"美, 화훼이 때리기 삼성엔 기회…반사이익 기대"
文 “독재자 후예 아니라면 5.18 다르게 볼 수 없어”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