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전문] 최민환 '시구 자세 논란, 아빠로서 부주의했다'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전문] 최민환 "시구 자세 논란, 아빠로서 부주의했다"

아주경제신문 2019-06-10 07:16


[전문] 최민환


FT아일랜드 최민환이 시구 자세 논란에 대해 공식으로 사과했다.
최민환은 9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얼마 전 한화와 LG의 야구경기에서 시구하는 과정에 있어 아기가 위험할 수도 있었을 부분에 대해 걱정을 끼친 많은 분께 사과드립니다라고 남겼다.
그는 시구 초청이 처음 들어오고 영광스러운 자리에 아들과 함께할 수 있다는 생각에 기뻤다. 시구하러 올라가기 전까지도 어떤 방법으로 시구하는 것이 가장 초청된 자리에 어울리면서도 안전할까 연습도 많이 하고 이런저런 고민도 많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결론적으로 저의 부주의로 인해 아이가 위험할 수 있었고, 이런 일로 많은 분께 걱정을 끼친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최민환과 율희 부부는 지난 8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한화이글스와 LG트윈스의 경기에서 시구와 시타를 맡았다. 그런데 시구자로 나선 최민환이 아기를 안고 시구를 하면서 아기의 목이 꺾이는 위험한 상황이 연출됐다. 이에 누리꾼들은 최민환과 율희 부부가 이미지를 위해 아기의 안전을 생각하지 않았다고 비난했다.
한편 이들 부부는 지난해 5월 임신과 혼인신고 소식을 동시에 전했고, 아들을 얻은 후인 지난해 10월 결혼식을 올렸다.
다음은 최민환이 남긴 공식 사과문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최민환입니다.
얼마 전 한화와 LG의 야구경기에서 시구하는 과정에 있어 아기가 위험할 수도 있었을 부분에 대해 걱정을 끼친 많은 분에게 사과드립니다.
이런 영광스러운 자리에 아들과 함께할 수 있다는 생각에 기뻤습니다. 시구하러 올라가기 전까지도 어떤 방법으로 시구하는 것이 가장 이 자리에 어울리면서도 안전할까 연습도 많이 하고 이런저런 고민도 많았습니다.
결론적으로 저의 부주의로 인해 아이가 위험할 수 있었고, 이런 일로 많은 분에게 걱정을 끼친 점에 대해 사과드립니다.
세상에서 누구보다 짱이를 사랑하는 아빠로서 아이가 안전하고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논란을 일으킨 점 다시 한 번 죄송합니다.
[사진=한화 이글스 유튜브 캡쳐]
정혜인 기자 ajuchi@ajunews.com

정혜인 ajuchi@ajunews.com

★추천기사


'손흥민 우리엄마사위', 눈길 사로잡는 센스 만점 피켓


[#SNS★] 티에리 앙리 인스타 속 손흥민과 다정샷 "Great meeting"


'고유정 사건' 전 남편 안타까운 이유, 알바하며 40만원씩 보냈는데…


[강일용의 CEO열전] 위기의 日 전자상거래 업체 '라쿠텐'... 미키타니 히로시 회장의 해법은 제4 이동통신사 설립


'오늘의 띠별 운세' 2019년 6월 8일(토요일·음력 5월 6일) 운세는?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