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정정용 감독 모교인 경일대 잠 못 드는 밤 이어져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정정용 감독 모교인 경일대 잠 못 드는 밤 이어져

국제뉴스 2019-06-11 20:01



(경산=국제뉴스) 권상훈 기자 = U-20 국가대표팀의 승전보가 계속되면서 정정용(경일대, 건축 88) 감독의 모교인 경일대학교(총장 정현태) 가마골 캠퍼스도 잠 못 드는 밤이 지속되고 있다.
▲ 경일대 캠퍼스에 걸려있는 정정용 감독 응원 현수막(사진=경일대학교)

경기가 우리나라 시간으로는 새벽에 치러지는 관계로 단체응원은 불가능하지만, 캠퍼스 주변 원룸촌과 기숙사 등에서 학생들이 삼삼오오 모여 소규모 응원을 펼치고 있는 것이다.

12일 새벽에 있을 에콰도르와의 4강 경기도 밤새워서라도 경기를 볼 계획이라는 경일대 축구동아리 '일맥' 회장 김민석(스포츠학과 3년) 씨는 "국가대표가 월드컵에서 4강 신화를 써내려가고 있는 것도 경이롭지만 태극전사들을 이끌고 있는 감독이 우리대학 선배라는 점이 더욱 자랑스럽다"라며 "내일 수업시간에 쏟아지는 잠은 태극전사들처럼 정신력으로 이겨낼 각오로 동아리 친구들과 함께 응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일대는 U-20 월드컵 대회 직전부터 교내에 '정정용 선배'를 응원하는 현수막이 곳곳에 내걸리며 분위기가 달아올랐다. 정정용 호가 조별 예선에서 아르헨티나를 누르고 일본과 세네갈을 잇달아 연파하자 대표 팀이 경기를 치른 다음 날에는 어김없이 즐거운(?) 수면부족을 호소하는 학생들이 늘어났다.

경일대 관계자는 "경일대 출신의 정정용 감독이 선수로는 화려한 커리어를 가지지는 못했지만, 지도자로서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을 월드컵 4강에 올려놓은 사실에 학생들이 느끼는 자부심이 크다"며 "대회가 끝나면 정정용 감독의 모교 초청 행사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경일대는 U-20 국가대표 팀의 우승을 기원하는 친선 축구경기를 연다. 4강전 전날인 11일 저녁 학교 내 운동장에서 기계자동차학부 1학년 팀과 교직원 축구 동아리가 정정용 호의 우승을 기원하며 단판승부를 펼칠 예정이다.

정정용 감독은 1969년 대구 출생으로 신암초-청구중·고를 거쳐 1988년 경일대학교에 입학해 1993년에 졸업했다. 졸업 후 실업팀인 할렐루야와 이랜드 푸마 팀에서 선수생활을 한 뒤 대구FC 수석코치와 현풍고등학교 감독을 거쳐 대한축구협회 전임지도자로서 U-20 국가대표 팀 감독을 맡고 있다.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국제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