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날아라 슛돌이' 출신 이강인 표정, 눈빛 교환하고 안 본 척…'황금종려상 급'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날아라 슛돌이" 출신 이강인 표정, 눈빛 교환하고 안 본 척…"황금종려상 급"

아주경제신문 2019-06-13 00:16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축구대표팀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사상 첫 결승 진출에 성공하면서 박문성 해설위원은 이강인의 플레이에 말도 안 된다고 극찬했다.
박 해설위원은 12일 YTN 라디오 최형진의 오~! 뉴스와 인터뷰에서 이강인이 세계적인 수준으로 올라갈 수 있을 만큼의 재능을 이번 대회를 통해 확실히 보여줬다며 8강 세네갈전 연장전에서 다리에 쥐가 나서 쓰러졌던 이강인이다. 소속팀에서는 풀타임으로 거의 뛰지 못했는데, 이번 대회에서 3일 간격으로 경기를 계속하는 데 있어 이미 몸에 무리가 가 있는 상태였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에콰도르 전반전에 골을 만들었다. 골 만들 때 봤지만, 이건 정말 말도 안 된다라고 말했다.
이강인은 전반 39분 페널티지역 왼쪽 외곽 미드필더에서 얻은 프리킥 기회에서 한 손을 입에 갖다 대며 무언가를 고민하는 듯한 표정을 지어 보였다. 이에 아리송한 표정과 함께 좌우를 살짝 보며 잠시 머뭇하던 이강인은 기습적인 땅볼 패스로 에콰도르 수비진의 허를 찔렀고, 이강인의 패스를 받은 최준이 골로 연결했다.
박 해설위원은 프리킥 상황에서 상대가 다른 짓 하고 있으니까 들어갈 선수와 눈이 딱 마주친 다음에 연기하지 않나. 이건 황금종려상 급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봉준호 감독이 이강인을 캐스팅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최준과 눈빛을 교환한 다음에 안 본 척, 에콰도르 선수들을 표정으로 속였다. 대단한 감각이다라고 덧붙였다.
박 해설위원은 이강인은 천재적인 재능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은 오는 16일 우크라이나와 U-20 월드컵 우승을 다툰다.
[사진=KBS N 스포츠 캡쳐]
정세희 기자 ssss308@ajunews.com

정세희 ssss308@ajunews.com

★추천기사


고유정 살해방법 바라본 전문가 "역대 가장 잔인" "미디어 모방한 듯"


위대한 여성운동가이자 영부인 이희호 별세...향년 97세


스타벅스코리아 첫매장 1999년 7월 27일 오픈한 이곳은?


?문희상 의장 “한반도 평화, 김대중·이희호 원했던 세상…이제 우리들 몫”


"공급 부족, 강남 사고 싶어도 못 사" VS "강남만 개발 호재…서울 아닌 게 죄"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