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이재명 “긴급상황 시 닥터헬기 착륙의 모든 책임, 도가 질 것”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이재명 “긴급상황 시 닥터헬기 착륙의 모든 책임, 도가 질 것”

아주경제신문 2019-06-18 14:32


이재명 “긴급상황 시 닥터헬기 착륙의 모든 책임, 도가 질 것”

이재명 “긴급상황 시 닥터헬기 착륙의 모든 책임, 도가 질 것”

이재명 “긴급상황 시 닥터헬기 착륙의 모든 책임, 도가 질 것”


왼쪽부터 강영순 도교육청 제1부교육감, 이재명 도지사, 한상욱 아주대병원장.) [사진=경기도 제공]
경기도는 18일 도청 상황실에서 이재명 지사와 강영순 도교육청 제1부교육감, 한상욱 아주대병원장, 이국종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응급의료전용헬기 이착륙장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업무협약은 민원 발생 등의 이유로 응급의료헬기가 이착륙하지 못해 도민들의 안전이 위협받는 일은 절대로 일어나서는 안된다는 이재명 도지사의 정책 의지가 실현된 것으로,3개 기관은 중증외상환자 골든아워를 확보함으로써 예방이 가능한 외상환자 사망을 줄이는데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은 공공청사 77개소 및 학교운동장 1755개소 등 총 1832개소를 닥터헬기 이착륙장으로 활용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큰 것으로 평가된다. 닥터헬기는 현재 운영되고 있는 소방헬기 착륙장 588개소와 새롭게 추가된 1832개소의 공공청사 및 학교운동장, 공원 등을 포함, 총 2420개에서 이착륙할 수 있게 됐다.
[사진=경기도 제공]
특히 이재명 지사는 이날 소방재난본부가 닥터헬기를 운영함에 있어 이착륙을 망설이는 일이 빚어지지 않도록 공개적으로 닥터헬기 비상착륙 행정명령을 내렸다. 사람의 목숨이 위태로운 위급상황 발생 시, 재물손괴나 주거침입 등 이후에 빚어지는 법적 문제 등을 걱정하지 말고 헬기를 착륙시킴으로써 국민들의 생명을 지켜야 한다는 주문이다.
이 지사는 행정명령의 근거로 현행법에 있는 긴급재난이라는 개념을 제시했다. 응급구조를 담당하는 일은 현행법상 긴급재난에 해당되는 만큼, 사람의 목숨이 위태로운 긴급상황에는 주거침입이나 재물손괴 등의 행위가 허용된다.
이 지사는 헬기를 내릴만한 회사운동장이 잠겨있을 경우, 과감하게 헬기를 내려도 된다며 오늘 협약된 공공기관, 학교를 기본적으로 활용하되 소방재난본부 지침 등을 만들어 비상상황에는 긴급재난의 형태로 착륙이 이뤄질 수 있도록 조치해 달라고 지시했다.
이어 긴급재난 시 헬기 착륙으로 발생되는 모든 문제는 경기도가 책임질 것이라며 한사람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얼마나 치열하게 노력하는지를 보여야 신뢰도도 높일 수 있다. 적극적으로 무리해서라도 활용해달라고 강조했다.
경기도 응급의료전용헬기 이착륙장 구축 협약식에서 이국종 경기남부권역 외상센터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제공]
이에 대해 이국종 교수(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는 단순하게 헬기가 착륙하는 지점에 대한 문제가 아니라, 사람 생명을 살리기 위해 대한민국 사회가 나아가야 할 문제에 대한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는 것이라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그러면서 런던에서 비행할 때 제일 많이 이용했던 착륙장이 바로 학교운동장이었다. 교사들이 수업하다 말고 운동장으로 나와 출동 현장을 학생들에게 보여주곤 했는데, 교사들이 생명존중사상을 뿌리깊게 인식시키는 그 어떤 교육보다 중요한 현장교육이라고 이야기하는 것을 보면서 한국에서 어떻게든 실현해보고 싶었다면서 선진국형 모델 도입을 통해 대한민국이 선진화될 수 있도록 노력해 준 이재명 지사에게 감사하며, 경기도를 넘어 대한민국 전역에서에서 이러한 모델이 구축되길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전국에는 인천 전남 강원 경북 충남 전북 등 6개 지역에서 닥터헬기가 운영되고 있으나, 응급환자를 인계할 수 있는 닥터헬기 이착륙장은 총 828곳에 불과한 상태다. 이에 환자인계를 위한 이착륙장소가 확보되지 않아 헬기출동이 기각되는 사례가 최근 3년간 80건에 달하는 등의 부작용이 있어왔다.
앞서 도는 도교육청, 소방재난본부와의 협업을 통해 지난 1월부터 닥터헬기 이착륙장 활용 가능 장소에 대한 현지조사를 실시, 닥터헬기 이착륙장으로 활용할 수 있는 도내 학교 운동장과 시군 공공청사 및 공원에 대한 파악을 완료했다.
최근 3년간 도내 소방헬기 아주대병원 경기남부권역센터 출동 실적을 보면 지난 2016년 126건, 2017년 194건, 지난해 223건 등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수원)김문기 기자 kmg1007@ajunews.com

김문기 kmg1007@ajunews.com

★추천기사


이강인 누나에게 날아라 슛돌이 시절 하이킥 맞은 영상 재조명


2005년 스타벅스 파트너 수 몇명? 1999년 1호점 40명→2019년 1만5000명


검찰 관행 뭐길래, 윤석열-문무일 검찰총장 사이 기수 30여명 옷 벗을까?


'나는 생각한다 고로 존재한다' 무슨말이길래, 갑자기 화제?


[류현진 중계] 류현진 7이닝 2실점에도 방어율 1.36→1.26 이유는? 10승 또 실패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