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구미시, 일본 수출규제 관련 관내기업 현장방문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구미시, 일본 수출규제 관련 관내기업 현장방문

NSP통신 2019-07-11 19:31



도레이첨단소재 및 루미너스코리아 방문해 고충사항 청취
(경북=NSP통신) 백진호 기자 = 구미시는 11일 관내 일본 투자기업인 도레이첨단소재와 루미너스코리아를 방문,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 강화에 따른 기업 고충을 파악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품목이 지역에 미치는 단기적 영향은 적지만 장기화 될 경우, IT 및 자동차부품 산업 전반에 큰 타격이 예상되기에 구미시는 일본과의 무역·투자가 빈번한 지역기업을 중심으로 현장 목소리를 청취하고 그 고충사항을 파악하고 있다.
특히 구미시는 구미지역 40여개의 외국인투자기업 중, 도레이첨단소재를 비롯한 22개사가 일본계이기에 한일관계 장기 경색은 지역 산업 및 기업유치 활동에도 큰 영향이 미칠 수 있다고 판단했다.
이에 산업의 소재부품 국산화를 비롯한 외국인투자기업 유치 등 다양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전개할 계획이다.
또 현재 포토레지스트, 에칭가스, 플루오린폴리이미드 등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관련 소재 3개 품목이 대한국 수출 규제대상이다.
한편, 향후 일본의 수출 관련 백색국가(화이트국가) 제외 시에는 예상되는 타격이 크기에 구미시는 그 문제점을 기업과 함께 고민하고 다양한 목소리를 청취하고자 시장이 직접 기업현장을 방문했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국가적인 문제이지만 그 파장이 가장 클 것으로 예상되는 우리 구미는 선제적으로 대응하지 않으면 안 된다”라고 하면서 기업을 하나하나 찾아가는 현장 행정을 펼치고 있다.
NSP통신 백진호 기자 baekjinho0009@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NSP통신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