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건설사 새 먹거리, 인도네시아에 있다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건설사 새 먹거리, 인도네시아에 있다

아주경제신문 2019-08-14 15:01


건설사 새 먹거리, 인도네시아에 있다


롯데케미칼 타이탄 공장 전경[사진 = 롯데케미칼]국내 주택사업 수익성이 약화하고 있는 가운데, 국내 건설사들이 해외시장, 특히 인도네시아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아시아권은 중동지역의 배턴을 이어받은 유망 시장으로알려져 있지만, 최근 아시아 중에서도 인도네시아의 발주거리가 풍부하다는 평가다.
13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최근 국내 건설사들은해외건설, 특히 인도네시아의정유석유화학 플랜트사업 쪽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정부 규제 등으로 국내 주택사업 수익성이 떨어지면서 다음 먹거리가 풍부한 곳으로 자연스레 관심이 쏠리고 있는 것이다.해외건설협회에 따르면 인도네시아에서만 향후 5년까지 약 100억불 규모의 정유석유화학 플랜트사업 부문발주가 예정돼 있다.
롯데그룹 등 국내 대형 그룹사가 인도네시아에 대규모투자를 앞두고 있다는 점도 국내 건설사들의 기대감을 키웠다. 롯데케미칼은동남아 자회사인 LC타이탄을 통해 인도네시아 반뜬주 찔레곤에 NCC(납사분해시설) 등 석유화학단지 건설 사업을 추진 중이다. 투자액은 약 4조원으로 롯데그룹의 단일 해외 사업 중 규모가 가장 크다.
한 건설업계 관계자는 롯데그룹사 발주공사이긴 하지만, 롯데건설 혼자 감당하기 부치는 부분이 있을 것이라며제가 알기론 몇 개 패키지 발주가 나갈 텐데, 국내 건설업체들이 한 패키지씩은 가져가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인도네시아는 이미 계약규모측면에서 눈부신 신장세를 보이고 있다. 해외건설협회에 따르면 지난 2016년 105개국 가운데 계약액 순위 30위, 2017년 12위였던 인도네시아는 이듬해 11위로 한 계단 오른 데 이어 올해 3위까지 뛰었다. 불과 3년 만에 열 배 넘게 뛰어오른 것이다.
해외건설협회 관계자는 아시아는 산유국 위주는 아니지만 경제성장이나 산업구조 재편 등에 따라 충분히 석유 관련 플랜트를 할 수 있다. 특히 인도네시아는정유석유화학 플랜트 등 산업설비 발주거리가 많은 편이라며 다른 국가들은아세안 연계성 인프라 프로젝트, 예를 들면 철도, 공항, 항만 등 토목건축사업이풍부하다고 말했다.
지난 12일 국토교통부가 민간택지에도 분양가상한제를 적용하겠다 밝히면서 이 같은 움직임은 더욱 두드러질 전망이다. 주택사업에서 큰 파이를 차지하고 있는 재건축, 재개발 등 정비사업이 크게 위축될 것으로 전망돼서다.
국토부 발표에 따르면 재건축재개발 등 정비사업의 분양가상한제 적용 시점은 기존 관리처분계획인가에서 최초 입주자 모집 승인 신청으로 바뀌었다. 관리처분계획인가를 마쳤음에도 분양가상한제를 적용받게 돼 사업성 하락이 불가피해진 정비사업 조합이 직격탄을 맞았다는 평가가 나오는 이유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해외 쪽은 단기간에 실적이 나오지 않는다. 한 개 프로젝트를 따내기 위해 길면 2~3년이 걸리기도 한다면서도 국내시장 먹거리가 점점 줄어들고 있다는 점에서 보면 장기적인 안목을 갖고 (해외시장에)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윤지은 기자 ginajana@ajunews.com

윤지은 ginajana@ajunews.com

★추천기사


‘불매운동’ 한국콜마·DHC 제품은?…정유미 "광고모델 중단, 재계약 'NO'"


?박지원 "안철수, 몸값 비싸다고 누가 그러나"


남윤국 변호사 '고유정 안타까운 진실' 발언에 누리꾼 "그렇다고 살인하냐"


고유정 변호사 향한 분노 폭발, 신상털기로…'그랬다간 큰일납니다'


中관영언론, 홍콩 시위 '테러' 규정...무력 진압 임박?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