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바이나인, 위안부 할머니 삶의 터전 '나눔의 집'에 300만원 기부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바이나인, 위안부 할머니 삶의 터전 "나눔의 집"에 300만원 기부

아주경제신문 2019-08-14 15:01


바이나인, 위안부 할머니 삶의 터전


바이나인 갤러리 디어나인이 나눔의 집에 300만원을 기부했다. 바이나인은 프로듀스X101 팬들이 결성을 추진하고 있는 파생그룹이다.
디어나인은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나눔의 집에 300만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나눔의 집은 태평양 전쟁 말기 일본에 성적 희생을 강요당했던 위안부 할머니들이 모여살고 있는 삶의 터전이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국내외에 알리고 피해자들을 기리기 위해 故 김학순 할머니가 위안부 피해 문제를 세상에 처음 알린 1991년 8월 14일을 기념해 2017년 법률로 제정, 지정된 국가 기념일이다.[사진=디어나인]
윤정훈 기자 yunright@ajunews.com

윤정훈 yunright@ajunews.com

★추천기사


‘불매운동’ 한국콜마·DHC 제품은?…정유미 "광고모델 중단, 재계약 'NO'"


?박지원 "안철수, 몸값 비싸다고 누가 그러나"


남윤국 변호사 '고유정 안타까운 진실' 발언에 누리꾼 "그렇다고 살인하냐"


고유정 변호사 향한 분노 폭발, 신상털기로…'그랬다간 큰일납니다'


中관영언론, 홍콩 시위 '테러' 규정...무력 진압 임박?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