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맛보니] 돈치킨X이경규의 ‘허니마라치킨’…혀가 얼얼, 벌꿀이 잡아주네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맛보니] 돈치킨X이경규의 ‘허니마라치킨’…혀가 얼얼, 벌꿀이 잡아주네

아주경제신문 2019-08-20 17:16


[맛보니] 돈치킨X이경규의 ‘허니마라치킨’…혀가 얼얼, 벌꿀이 잡아주네

[맛보니] 돈치킨X이경규의 ‘허니마라치킨’…혀가 얼얼, 벌꿀이 잡아주네


20일 오전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돈치킨 X 이경규 신메뉴 출시 기자간담회에서 방송인 이경규와 박의태 돈치킨 대표이사가 신메뉴 허니마라치킨을 선보이고 있다.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팔도 꼬꼬면으로 하얀 국물 라면 열풍을 일으켰던 개그맨 이경규가 10년 만에 또 한번 닭을 소재로 외식업계에 등장했다.
운치킨 브랜드 돈치킨은20일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개그맨 이경규와 함께 개발, 일명 이경규 치킨이라 칭한 허니마라치킨을 선보였다.
허니마라치킨은 혀가 얼얼해지는 매운맛인 마라에 달콤한 맛을 더한 것이 특징이다. 매운맛을 내는 중국 사천 지방의 향신료인 마라는 혀가 마비될 정도로 맵고 얼얼한 맛을 낸다.
매콤함과 달콤함이 조화를 이루는 것이 신메뉴 치킨의 특징이다. 매운 마라맛은 화자오와 산초, 베트남고추씨까지 첨가해 만들어냈다. 여기에 국내산 100% 벌꿀을 사용해 달콤한 맛을 더했다.
이 자리에서 신메뉴 허니마라치킨을 시식한 이경규는 매콤, 얼얼, 새콤해 중독성 있는 맛이라고 말했다. 그는허니마라치킨 등 돈치킨의 신메뉴 개발에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개그맨 이씨는 6개월에 걸친 신제품 개발 기간 적극적으로 참여했고, 허니마라치킨이라는 제품명까지 직접 작명했다. 개그맨 이경규는 돈치킨 지분 가운데 27%를 가진 2대 주주이기도 하다.
간담회에 참석한 이경규는 처음 신메뉴를 개발했을 때 화끈하고 얼얼한 맛을 보고 이러면 안 되겠다 싶어 대중적인 단맛인 꿀을 추가했다고 말했다.
19일 서울 중구 더 플라자호텔 다이아몬드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처음 선보인 돈치킨의 신메뉴 허니마라치킨이다. [사진=조아라 기자]
돈치킨은 신메뉴 허니마라치킨으로 베트남 진출도 노리고 있다. 현재 베트남 치킨 프랜차이즈 업계 1위인 돈치킨은 김치찌개, 파전 등 한식 메뉴도 판매하고 있다.
김성수 돈치킨 부사장은 9월까지 국내 반응 등을 살펴보고 베트남 지점에 출시할 지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이번 돈치킨의 신메뉴 허니마라치킨이 마라 시장의 후발주자로서 소비자들에게 선택받을 수 있을까 하는 우려도 나온다.
돈치킨 측은 이런 우려에 대해 천연재료를 사용해 인공적인 맛이 아닌 재료 본연의 맛을 내고, 매운맛과 달콤함의 밸런스를 적절히 혼합해 호불호가 갈릴 수 마라맛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 설명했다.
이경규 역시 초창기 달아올랐던 마라 열풍이 조금 떨어졌다며 그래도 매운맛 자체는 유행을 타지 않기 때문에 허니마라치킨도 충분히 가능성 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한편 돈치킨은 오는 2025년까지 가맹점 및 매장을 국내외 각각 500개까지 확대한다는 목표도 밝혔다. 현재 돈치킨의 가맹점 및 매장은 국내 250개, 해외 51개(베트남 31개, 중국 17개, 태국 3개)가 운영 중이다.
특히 돈치킨이 강세인 베트남, 중국, 태국 등 아시아 국가는 물론 미개척 글로벌 시장 진출까지 계획하고 있다. 박의태 돈치킨 대표이사는 한국 음식의 세계화에 일조하는 중이라며 해외시장 진출의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조아라 기자 abc@ajunews.com

조아라 abc@ajunews.com

★추천기사


수원아파트균열, 어디길래? 주민 "쇠가 부러지는 소리도 들렸다"


웅동학원서 벌어진 조국 일가 수상한 소송 의혹 확산


[단독]日 수출규제 여파, 대마도 뱃길 끊겼다...여행업체 중 처음 ‘고용유지금’ 신청


삼성 갤럭시탭 S6 사전예약 혜택은?


곽상도 "조국 딸, ‘황제 장학금’ 의혹…낙제에도 6학기 지급"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