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美 언론 “25세 이하 남자골프 6위 임성재?7위 김시우”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美 언론 “25세 이하 남자골프 6위 임성재?7위 김시우”

아주경제신문 2019-08-22 15:17


美 언론 “25세 이하 남자골프 6위 임성재?7위 김시우”



임성재(21)와 김시우(24)가 미국 언론이 선정한 25세 이하 남자골프 순위에서 나란히 상위권을 차지했다.
[한국 선수 최초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신인상을 예약한 임성재의 티샷 모습. 사진=게티이미지 제공]
22일(한국시간) 미국 스포츠 전문매체 ESPN은 25세 이하 남자 골프선수를 대상으로 경기력과 잠재력, 통산 성적 등을 종합 평가해 1~25위 순위를 발표했다.
이번 평가에서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대회에 최소 5차례 이상 출전한 선수들을 대상으로 했으며, 아마추어의 경우 미국 고등학교나 대학교에서 선수 경력이 있는 선수들이 후보에 올랐다.
한국 선수 가운데 임성재가 6위로 가장 높은 순위에 올랐다. 임성재는 2018~2019시즌 PGA 투어 신인 가운데 유일하게 플레이오프 최종전인 투어 챔피언십에 진출해 신인상이 유력하다.
ESPN에 따르면 임성재는 2018년 2부 투어에서 상금랭킹 1위에 올랐고 만 19세에 2부 투어 우승을 차지한 선수라며 3살에 골프를 시작해 8살 때 아버지를 이겼다고 소개했다.
또 올 시즌 신인 가운데 페덱스컵 순위가 가장 높다는 점을 강조하며 34개 대회에 출전해 25위 이내 성적을 거둔 것이 15차례나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임성재의 스윙은 다른 투어 동료 선수들의 칭찬을 받고 있다며 올해 프레지던츠컵에도 단장 추천 선수로 선발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김시우는 임성재에 이어 7위에 이름을 올렸다. ESPN은 김시우는 2016년 윈덤 챔피언십과 2017년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했다며 올해 다소 주춤했으나 통산 상금 1000만 달러 이상을 기록 중이다라고 소개했다.
ESPN이 선정한 25세 이하 최고의 선수는 욘 람(스페인)이었다. 현재 세계랭킹 6위인 욘 람은 PGA 투어 3승, 유러피언투어 4승을 수확했고, 최근 2년간 8차례 메이저 대회에 출전해 4개 대회에서 톱10에 들었다.
2위는 빅토르 호블란(노르웨이)이 차지했고, 3위는 임성재와 신인상 경쟁을 벌이고 있는 콜린 모리카와(미국)가 꼽혔다. 뒤를 이어 매슈 피츠패트릭(잉글랜드)이 4위, PGA 투어 1승이 있는 신인 매슈 울프(미국)가 5위에 자리했다.
서민교 기자 min@ajunews.com

서민교 min@ajunews.com

★추천기사


?[단독] LG디스플레이, 이달말부터 희망퇴직 논의 시작


[단독] "조국 후보자, 자본시장법 위반…유한책임 사원 의무 위배"


조국 딸 논문 논란에 2030 허탈감·분노…"술이나 진탕 마시자"


안다르 에어핏 1&1 왜 화제? '에어팟2' 증정…이벤트 참여방법은?


갤럭시노트10 공시지원금 얼마?…사전예약 마지막날 관심 급증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