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고양도시관리공사, 백석동 쓰레기소각장 다이옥신 법정기준치 이하 방출 안전 강조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고양도시관리공사, 백석동 쓰레기소각장 다이옥신 법정기준치 이하 방출 안전 강조

NSP통신 2019-08-22 18:16


고양도시관리공사, 백석동 쓰레기소각장 다이옥신 법정기준치 이하 방출 안전 강조

고양도시관리공사, 백석동 쓰레기소각장 다이옥신 법정기준치 이하 방출 안전 강조


고철용 비리척결본부장,“법정 기준치 이하 다이옥신은 먹어도 된다는 것인가”비판
(서울=NSP통신) 강은태 기자 = 고양도시관리공사가 지난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심각한 오염 물질인 염화수소(HCL)를 방출했다가 초과부과금 철퇴를 맞은 고양환경에너지시설의 다이옥신을 측정한 결과 법적 기준치 보다 훨씬 낮은 안정적 수준으로 운영되고 있다고 안전을 홍보하고 나섰다.
특히 고양도시관리공사는 지난 7월 15일 고양환경에너지시설(백석동 쓰레기소각장)소각로 1·2호기에 대해 다이옥신 측정을 실시했고 그 결과 1·2호기 각각 0.001ng-TEQ/S㎥로 현행 대기질 법적기준치인 0.1ng-TEQ/S㎥에 1/100이상 크게 밑돌며 지금까지 측정된 결과 중 가장 양호한 수치를 나타냈다고 발표했다.
또 고양환경에너지시설은 2019년 1차 정기보수 기간 중 다이옥신 저감을 위한 활성탄 공급설비를 개선했고, 2차 정기보수 기간에는 HCl(염화수소) 저감을 위한 액상 소석회 비상 분사 계통 자동화 개선을 실시하는 등 대기오염이 없는 친환경 시설로 운영 중에 있다고 홍보했다.
하지만 이 같은 소식을 접한 고철용 비리척결본부장은 “대기오염이 없는 친환경 시설로 운영 중에 있다는 표현은 이재준 고양시장을 핫바지로 알고 허위보고를 하는 것이다”며 “대기오염이 없는 것이 아니라 법정 기준치 이하로 운영되고 있다는 것이 올바른 표현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친환경 디젤 자동차란 있을 수 없음에도 질소산화물을 법정 기준치 이하보다 밑도는 배기가스를 배출하는 자동차를 친환경 자동차라해서 거기서 나온 자동차 배출가스를 우리가 흡입할 수 있다는 것은 아니다”며 “마찬가지로 고양환경에너지시설에서 방출하는 법정기준치 이하 다이옥신도 우리가 흡입 할 수 없는 독성 물질인데 이런 독성물질이 나오는 쓰레기소각장을 마치 대기오염이 없는 친환경 시설로 호도하지 말라”고 비판했다.
특히 고 본부장은 “다이옥신 측정결과 법적기준치를 크게 밑돌며 방출되는 법정 기준치 이하 다이옥신은 먹어도 된다는 것인가”라고 묻고 “대기오염이 없는 친환경 시설이라는 허위 표현으로 고양시민의 안전기준을 우롱하며 기만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이어 “고양도시관리공사는 이재준 고양시장을 속여 핫바지 시장을 만들며 항상 위험이 내제된 쓰레기 소각장을 친환경으로 대기오염이 없는 시설이라는 말로 호도하지 말라”고 거듭 경고했다.
한편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경기 의왕?과천)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아 언론에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전국의 굴뚝자동측정기기(TMS)부착 사업장 630여 곳 중 한곳인 고양환경에너지시설은 최근 5년간 물에 녹을 경우 염산으로 변하는 오염물질인 염화수소를 초과 배출하다가 정부로부터 초과 배출 부과금을 받은바 있다.
NSP통신 강은태 기자 keepwatch@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NSP통신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