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가장 보통의 연애’ 10월 초 개봉…김래원·공효진 케미 기대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가장 보통의 연애’ 10월 초 개봉…김래원·공효진 케미 기대

NSP통신 2019-08-22 20:31


‘가장 보통의 연애’ 10월 초 개봉…김래원·공효진 케미 기대

‘가장 보통의 연애’ 10월 초 개봉…김래원·공효진 케미 기대


2019년 가장 솔직하고 거침없는 현실 로맨스…1차 포스터와 1차 예고편 공개
(서울=NSP통신) 이복현 기자 =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가 10월 초 개봉을 확정 짓고, 배우들의 매력 넘치는 케미와 공감 가는 캐릭터를 담아낸 1차 포스터와 1차 예고편을 공개했다.
‘가장 보통의 연애’는 전 여친에 미련을 못 버린 재훈(김래원)과 전 남친에 뒤통수 맞은 선영(공효진), 이제 막 이별한 두 남녀의 솔직하고 거침없는 현실 로맨스를 그린 영화다.
이번에 공개된 1차 포스터는 까칠한 후회남 재훈 역의 김래원과 돌직구 현실파 선영 역 공효진의 감각적이고 세련된 비주얼로 눈길을 끈다.
헤어진 전 여자친구를 잊지 못한 채 미련에 허우적대는 재훈과 사랑에 환상이라곤 없는 선영의 매력 넘치는 모습을 담은 이번 포스터는 극과 극의 두 남녀가 만들어낼 가장 거침없는 현실 로맨스에 호기심을 자아낸다.
여기에 재훈의 ‘나만 어려운 거니?’와 선영의 ‘너랑 하면 다를까?’라는 카피는 사랑을 해본 모두의 연애 심리를 자극하며 이들이 그려낼 솔직하고 거침없는 이야기를 궁금하게 한다. 특히 오랜만에 로맨스 장르로 복귀한 김래원과 믿고 보는 로코퀸 공효진은 탄탄한 연기력을 통해 완벽한 호흡을 완성, 새로운 인생 캐릭터 탄생을 예고한다.
이어 공개된 1차 예고편은 헤어진 여자친구에게 미련을 버리지 못한 채 카톡을 보내는 재훈의 모습으로 시작해 눈길을 사로잡는다.
정작 다음 날 아무것도 기억하지 못하고 후회만 하는 재훈은 이별을 한 누구나 한 번쯤 겪어봤을 법한 웃픈 모습으로 공감을 자아낸다. 이어 출근 첫날부터 반말로 인사하는 재훈에게 똑같이 응수하는 선영의 모습은 예상치 못한 웃음을 선사하고, 직장까지 찾아온 전 남자친구에게 거침없이 돌직구를 날리는 선영의 모습은 쿨하고 당당한 캐릭터를 예고하며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렇듯 이제 막 서로 다른 이별을 한 재훈과 선영, 극과 극의 스타일만큼 끊임없이 부딪히는 두 남녀의 모습은 ‘나에게는 특별한? 남보기엔 유별난! 거침없는 현실 로맨스’라는 카피와 어우러져 이들이 그려낼 로맨스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NSP통신 이복현 기자 bhlee201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NSP통신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