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조국, 아내 증거인멸 압박 보도에 '오해 있었던 것 같다'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조국, 아내 증거인멸 압박 보도에 "오해 있었던 것 같다"

뷰스앤뉴스 2019-09-04 17:31



"사실대로 말해줬으면 좋겠다는 취지로 말한 것"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4일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딸의 표창장이 정상적으로 발급됐다는 반박 보도자료를 내달라"고 동양대 측에 압력을 행사했다는 <조선일보> 보도와 관련, "아침 관련 기사를 보고 놀라서 사실대로 말해줬으면 좋겠다는 취지로 말한 것 같은데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고 해명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후 인사청문회 사무실이 꾸려진 종로구 적선빌딩에서 기자들과 만나 "부인이 증거를 인멸했다는 의혹이 있다"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오는 6일 인사청문회 개최가 합의된 것과 관련해선 "아는 것은 아는대로 말씀드리고 모르는것은 모른다고 말씀드리겠다"며 "불찰 있었던 점은 몇차례라도 사과드리겠다. 이제부터 인사청문회를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기자간담회에서 모른다는 답변이 많았다"는 지적에 대해선 "기자간담회나 청문회나 안다 모른다를 장소에 따라 달라지는 게 아니라 질문에 따라 달라지는 것이라 본다"고 답했다.

/ 이영섭 기자 (nevermind@viewsnnews.com)
세상을보는 다른 눈 "뷰스앤뉴스"
Copyright ⓒ Viewsn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