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BIC 실험성 수상한 'RP6', 조이스틱이 아래로만 움직여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BIC 실험성 수상한 "RP6", 조이스틱이 아래로만 움직여

게임메카 2019-09-11 15:31


BIC 실험성 수상한


* 이번 "부산인디커넥트 2019 (BIC)"에는 독특한 아이디어와 남다른 기술력이 돋보이는 작품들이 다수 등장했다. 130개의 출품작 가운데, "BIC 어워드"에 경쟁작으로 출전한 작품은 81종이다. 그 수많은 작품 중에서 일반 부문과 루키 부문 주요 수상작을 톺아보고 소개하는 시간을 가져봤다.
▲ "RP6" 대표 이미지 (사진출처: 게임 공식 홈페이지)
인디게임이라 했을 때 우리가 기대하는 것은 단연 "기발함"일 것이다. 모름지기 인디게임이라면 기성게임에서는 볼 수 없는 참신한 아이디어, 새로운 조작체계나 독특한 시스템이 잔뜩 담겨 있어야 제맛이다. BIC 어워드의 "실험성" 부문은 바로 그런 게임에게 주는 상이다. 그런 의미에서 "RP6"는 단연 이번 2019 BIC 페스티벌에서 이견이 없는 최고로 실험적인 작품이었다.  
▲ "RP6" 공식 게임 소개 영상 (영상출처: 터틀게임 공식 유튜브)
어처구니 없어 보이지만, 실제로 해보면 놀랍다
"RP6"는 아이디어가 톡톡 튀는 수많은 인디게임들 사이에서도 엄청난 존재감을 발휘했다. 독특하다 못해 무엇에 쓰는 물건인지 알 수 없는 조이스틱 때문이었다. 이 조이스틱은 오로지 아래로만 움직일 수 있으며, 화면에는 각 조이스틱에 대응하는 것으로 보이는 아이콘 일곱 개가 놓여져 있었다. 대충 이 조이스틱이 각 아이콘에 대응한다는 것은 금방 알 수 있지만, 그래서 이게 무슨 게임인지는 게임을 하기 전까지 감조차 잡을 수 없다. 
하지만 아무 설명을 듣지 않아도 자리에 앉아 잠시만 게임을 하고 나면, 어떻게 플레이 해야 하는지 직관적으로 깨달을 수 있다. 화면에 표시된 7개의 슬롯을 조이스틱을 이용해 수시로 바꿔가면서 슬롯을 자동으로 이동하는 용사가 만나게 되는 오브젝트나 크리처를 결정하는 게임이다. 이를테면, 방패 아이콘을 밟으면 쉴드 게이지가 차고 물약 아이콘을 밟으면 에너지가 찬다. 박쥐나 뱀 같은 몬스터 아이콘을 밟으면 경험치가 오르는 대신 HP가 떨어진다. 밟는 즉시 터지는 폭탄이나, 앞으로 전진하지 못하게 막는 벽 등 함정도 있기 때문에 재빠른 상황판단이 중요하다.
이렇게 생긴 화면과 조이스틱 앞에 앉으면 대략 정신이 멍해진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이렇게 생긴 화면과 조이스틱 앞에 앉으면 대략 정신이 멍해진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하지만 게임이 시작되고 나면 생각보다 훨씬 쉽게 접근할 수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하지만 게임이 시작되고 나면 생각보다 훨씬 쉽게 접근할 수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버튼도 적고 작동방식도 모두 똑같은 만큼 게임은 아주 간단했으나 용사가 움직이는 타이밍이 상당히 빠르기 때문에 체감 난이도는 매우 높은 편이다. 또한 슬롯은 한 방향으로만 움직이는데다가 나오는 오브젝트가 랜덤이기 때문에 무턱대고 빠르게 바꿨다가는 필요한 아이템은 지나치고 강력한 적을 만나 죽는 경우도 생긴다. 이 밖에도 갑자기 사제가 등장해 각종 선택지를 제시한다던가, 보스 몬스터, 함정 등의 변수가 있어 긴장감이 상당한 편이다.
현 버전에는 아직 구현되어 있지 않지만, 게임을 더욱 다채롭게 만들 요소는 다양하다. 특정 물약을 먹으면 칸이 6칸으로 줄어들어 더욱 바쁘게 움직여야 한다거나 포탈을 이용해 순식간에 다른 칸으로 옮겨가게 만든다던가, 무기나 장비 아이템을 이용해 공격력을 올려주는 등의 여러 아이디어가 준비돼 있다. 지금은 캐릭터가 하나지만 닌자나 마법사처럼 다양한 능력을 지닌 캐릭터도 추가될 예정이다.
벽에 부딛히면 벽을 부술때까지 앞으로 못나가니 조심할 것 (사진출처: 게임 공식 홈페이지)▲ 벽에 부딛히면 벽을 부술때까지 앞으로 못나가니 조심할 것 (사진출처: 게임 공식 홈페이지)
저 폭탄은 얼른 없애지 않으면 즉사하니 더욱 조심할 것 (사진출처: 게임 공식 홈페이지)▲ 저 폭탄은 얼른 없애지 않으면 즉사하니 더욱 조심할 것 (사진출처: 게임 공식 홈페이지)
이상하고 멋진 게임을 만들고 싶다
게임을 만들게 된 계기는 인디게임 개발 모임인 "프로젝트 99"를 통해서 가지게 됐다. 평소 특이한 RPG를 만들고 싶었던 박선용 대표는 해당 모임에서 "버튼 6개만으로 플레이 할 수 있는 게임"이란 주제를 받고서 이 작품을 생각해 냈다. 그는 "쉽게 말해서 뼈만 남긴 RPG를 구성해봤다"며 "마치 쟁반 노래방처럼 실시간으로 모험이 진행되고 플레이어가 그 모험을 직접 만든다는 스토리를 생각했다"고 전했다. 
박선용 대표는 ▲ 박선용 대표는 "그저 이상하고 멋진 게임을 만들고 싶었다"고 말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저 조이스틱을 만드는 것에만 10만 원이 넘게 들었다고 한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기사제공 : | 게임메카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