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친절한 프리뷰] '오늘의 운세2' 송유빈, 솔직한 연애관 공개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친절한 프리뷰] "오늘의 운세2" 송유빈, 솔직한 연애관 공개

아시아투데이 2019-09-11 20:01



[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kiwi@asiatoday.co.kr)
오늘의 운세2, 송유빈

 

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 = "오늘의 운세" 송유빈이 솔직담백한 연애관을 공개했다.

 

11일 방송되는 JTBC2 예능 프로그램 "오늘의 운세"에 대세 아이돌 송유빈이 출연한다.

 

송유빈은 이날의 주인공이 두 남녀의 소개팅 장면을 유심히 지켜보며 마치 직접 소개팅에 나간 것처럼 심취했다. 특히 "장거리 연애를 할 때, 10분을 보더라도 여자친구를 만나러 갈 것인가"라는 MC의 질문에 망설임 없이 "만나러 간다"라며 솔직한 연애관을 고백했다. 송유빈의 연이은 솔직 발언에 MC 신동엽은 "그런 연애를 많이 해봤느냐?"라며 기습 질문을 했다. 예기치 못한 MC 신동엽의 질문에 송유빈은 잠시 말을 잇지 못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주인공 커플은 직업부터 취향까지 꼭 닮은 도플갱어로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은 어떤 소개팅에서도 볼 수 없었던 깜찍한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이들은 만난 지 30분 만에 함께 아이돌 안무를 추며 K팝 댄스 삼매경에 빠지는 등 사상 초유의 "케미"를 뽐냈다.

 

또한 이번 방송에서는 관상학 전문가 안준범이 관상으로 확인할 수 있는 "오늘의 운세 셀프진단법"을 소개한다. 매일 아침 단 30초면 확인할 수 있는 "오늘의 운세 셀프 진단법"은 본 방송에서 공개한 예정이다.

 

11일 오후 8시 방송.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日 정부, 한국의 WTO 제소에 "규칙 위반 아니다"
정부, 日 수출규제 WTO에 제소…"정치적 목적 차별"
"반조국연대 vs 검찰개혁"…정치권, 이합집산 시작
천환경 수소택시 10대, 오늘부터 서울시내 달린다
北, 17일만에 또 발사체 2회 발사…靑 "강한 우려"
北, 미상 발사체 2회 발사…靑, NSC 상임위 긴급회의
北, 평남서 미상 발사체 2회 발사…올해 들어 10번째
文대통령 "조국 위법 확인 안 돼…개혁 위해 임명"
文대통령, 결국 조국 임명 강행...정국 격랑속으로
文대통령, 결국 조국 택했다…법무장관 임명 강행
"비서 성폭행" 안희정 前지사 징역 3년6개월 확정
檢, "조국 펀드" 운용사·투자사 대표 구속영장 청구
조국 의혹수사 vs 정치검찰…檢 "중립성" 시험대
조국 적격성 두고 與 "의혹해소" vs 野 "지명철회"
檢, 청문회 끝나자마자 조국 부인 한밤 기습 기소
檢, "사문서위조" 혐의 조국 부인 한밤중 전격 기소
조국 "부인, 기소되면 법무부 장관 고민해보겠다"
"조국 부인 기소" 변수되나…文, 임명 놓고 막판 고심
조국 "가족수사·檢 개혁 거래 안해…시도땐 역풍"
조국 "사퇴 거론하기 어렵다…임명권자에 죄송"
조국 "동양대 최성해 총장과 통화는 짧게 한차례"
조국 "대권 후보는 어불성설…전혀 관심 없다"
조국 "동양대 총장과 통화…사실 밝혀달라고 말해"
조국 "국민께 죄송…법무·검찰 개혁은 저의 책무"
조국 청문회 시작…"개혁 실천 의지 더 단단해졌다"
조국 인사청문회, 가족증인 없이 6일 하루 열린다
文, 조국 임명강행 수순…빨라진 檢수사는 "부담"
文, 조국 임명수순 돌입…6일까지 청문보고서 재요청
文, 조국보고서 재송부 요청…6일 귀국해 임명 결정
"불법 없다, 몰랐다"…조국, "8시간20분" 셀프변론
조국 기자간담 "딸 특혜·사모펀드 투자 관여 안했다"
조국 "딸 특혜·사모펀드 투자 관여하지 않았다"
조국 "딸, 논문 1저자 의아…당시 판단기준 느슨"
조국 "딸, 논문 의혹 몰랐다…교수 연락한 적 없어"
조국 "큰 실망 드렸다…주변에 엄격하지 못한 점 반성"
[속보] 조국, 국회서 기자간담회…"큰 실망드려 죄송"
간담회 앞둔 조국 "언론 통해 국민께 판단 구하겠다"
조국 후보자, 오늘 오후3시 국회서 직접 기자회견
조국 "청문회 개최 간곡히 부탁, 의혹 말씀드릴 것"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