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조국 딸 '온가족이 사냥감, 좀 잔인한 것 같다'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조국 딸 "온가족이 사냥감, 좀 잔인한 것 같다"

뷰스앤뉴스 2019-10-04 09:46



"어머니가 나 보호하기 위해 다했다고 할까봐 (방송) 나와"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장녀 조민(28)씨는 4일 "온 가족이 언론에 사냥감이 된 것 같다. 개인적으로는 좀 잔인한 것 같다는 생각을 한다"고 반발했다.
조씨는 이날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처음엔 많이 억울해 하루 종일 울기도 했다. 그러나 지금은 ‘꼭 이겨내자’라는 생각으로 버티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집에서 서울대 인턴했다’는 취지의 말을 한 적이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 조씨는 "전혀 없다"고 부인했다.
그는 동양대 최성해 총장과의 관계에 대해 “가족끼리 식사하는 사이였다”며 “동양대에 갔을 때 최 총장이 방으로 따로 불러 용돈도 줬다. 나를 예뻐했다. 어머니와도 친분이 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제가 제 대학이랑 제 대학원 입학 취소가 가능할 수도 있다는 그런 기사도 보았고, 그리고 검찰에서 저를 표창장 위조나 아니면 입시 방해로 기소를 할 수도 있겠다는 그런 생각이 들었다"며 "저는 봉사활동이나 인턴을 하고 나서 받은 것을 학교에다가 제출했다. 위조를 한 적도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어머니가 대형사고 후유증으로 건강 상태가 좋지 않은데 이번 사태로 더 안 좋아졌다. 이런 얘기 하는 것 자체가 엄살 피운다고 할까봐 눈치가 보인다"라며 "그런데 주변에서는 어머니가 수사받는 저를 보호하려고 자신이 하지도 않은 일들까지 (본인이) 다 했다고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한다. 어머니께 그렇게 하지 마시라고 말씀을 드렸는데, 나름대로 걱정이 많이 돼서 나오게 됐다"고 인터뷰에 응한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인터뷰 결정은) 성인이기 때문에 스스로 결정했다"며 "봉사활동이나 인턴을 한 뒤 받은 (서류 같은)것을 학교에 제출했다. 위조한 적 없다는 사실을 직접 밝히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검찰의 기소로 대학 입학과 졸업 등이 취소될 수 있다"는 질문에 대해선 "고졸이어도 상관없다. 서른에 의사가 못되면 마흔에 되면 된다. 시험은 다시 치르면 된다"며 "10년이라는 시간이 사라지기 때문에 억울하겠지만 법정을 통해 진실을 밝히겠다"고 밝혔다.

/ 이영섭 기자 (nevermind@viewsnnews.com)
세상을보는 다른 눈 "뷰스앤뉴스"
Copyright ⓒ Viewsn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