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나경원 원내대표, '조국 사퇴 사필귀정, 문 대통령 사과해야'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나경원 원내대표, "조국 사퇴 사필귀정, 문 대통령 사과해야"

NTM뉴스 2019-10-14 20:31




(NTM뉴스/이규광 기자)한국당, 조 장관 사퇴로 장외투쟁 등 강경책 쓸 수도 없고 검찰개혁 반대할 수도 없고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이 사퇴 의사를 밝힌 것과 관련해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사필귀정’이라고 평가하고 “조 장관 일가에 대한 검찰 수사가 동력을 잃어선 안 되며 국론을 분열시킨 문재인 대통령도 사과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나 원내대표는 한국당 원내대표 사무실 앞에서 조 장관의 사퇴 표명에 대해 “조 전 민정수석의 사퇴는 사필귀정”이라면서 “늦었지만 결국은 예상대로 그만두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국론을 분열시키고 국민을 우습게 여겼던 이 정권이 이 부분에 대해서도 사과해야 된다”며 “문 대통령께서 이 부분에 대한 사과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 전 민정수석 논란으로 대한민국이 약 3개월가량 많은 국정이 헝클어졌다”면서 “이제 국정 난맥상을 정상화해야 한다. 비정상적으로 움직였던 모든 부분은 제자리로 돌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기자들이 ‘조 장관의 사퇴를 미리 알고 있었느냐’고 질문하자 나 원내대표는 “분위기는 감지하고 있었다”고 답했다.

나 원내대표는 “지금 수사권 조정안으로 대표되는 검찰개혁은 이미 저희가 검경수사권 조정에 대해 패스트트랙 법안으로 제출했었다”면서 “특수부 폐지를 담은 법안은 한국당 법안이 유일했다. 이 부분에 대해 충분히 논의해서 처리할 수 있었는데, 당시에도 청와대와 여당이 무리하게 패스트트랙을 감행했다. 이런 부분을 정상화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조국 사퇴로 인해 검찰 수사가 흐지부지돼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 사모펀드와 관련해 정권과 연관된 부분도 있지 않느냐 하는 강한 의심도 있다”며 “검찰 수사를 좀 더 신속하게, 좀 더 충실하게 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 전 민정수석 사퇴는 국민의 승리, 민심의 승리라고 본다”면서 “다만 조 전 민정수석 사퇴만으로 문제가 해결되는 건 아니다. 그 이후에 대해 청와대와 여당이 문제를 해결할 것을 촉구한다. 그 첫 번째는 문 대통령의 사과”라고 밝혔다.

결국 나 원내대표의 이날 발언은 조 장관의 사퇴에 그치지 않고 상황을 이끌어 가면서 문 대통령을 정조준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그러나 원하던 것처럼 조 장관이 사퇴했는데도 문 대통령의 책임을 문제 삼으며 지금까지처럼 장외투쟁이나 강하게 정부를 밀어 붙이게 된다면 오히려 ‘역풍’을 맞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적잖은 고심이 따를 것으로 전망된다.

기사제공 : | NTM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