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정갑윤 의원, '국민과 싸우고 이기려 덤빈 문대통령은 석고 대죄해야'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정갑윤 의원, "국민과 싸우고 이기려 덤빈 문대통령은 석고 대죄해야"

국제뉴스 2019-10-16 00:01



▲ (사진제공=정갑윤 의원실)정갑윤 국회의원.

(서울=국제뉴스)박종진기자=자유한국당 정갑윤 의원(울산중구)은 15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회의실에서 진행된 법무부 국정감사 질의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석고대죄하고, 책임을 지라는 국민의 명령을 받으라"며 조국 사태로 국론분열을 야기시킨 대통령을 향해 비난을 높였다.

정 의원은 "조국 전 장관을 '가족사기단의 수괴'라고 했던 발언에 차마 듣기 힘든 욕설 등 항의성 연락보다 '수괴라는 말이 적절한 표현이다', '시원한 사이다 발언', '대한민국 법치를 끝까지 지켜달라'는 응원의 더 쇄도한 것에 진짜 민심을 느낄 수 있었다"고 말을 열었다.

이어 "지난 두 달 여 동안 온 나라가 한 사람 때문에 국론이 분열되고, 갈기갈기 찢겨졌다"면서 "사회주의 혁명을 도모하다 실형을 받은 자, 가족이 온갖 불법과 비리, 반칙과 특혜 등으로 수사 받는 가족사기단의 수괴를 법치를 관장하는 법무부장관에 앉혔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 의원은 "기회는 평등, 과정은 공정, 결과는 정의라고 외쳤던 집권세력이 평등과 공정, 정의를 농락하는 것을 보며, 국민들은 광화문 광장으로, 청년들도 캠퍼스와 거리에서 울분과 분노를 외쳤다"면서 "대통령과 여당은 민심과는 반대로 검찰을 겁박했고, 조국 장관의 검찰개혁은 수사 받는 가족을 지키기 위한 개혁이라면 진정성을 의심하며, 오히려 '조국을 파면하라'는 소리를 더 크게 외쳤다"고 말했다.

또한 정 의원은 "급기야 윤석열 검찰총장을 흠집 내고 찍어 내리려고 3류 소설 같은 가짜뉴스까지 만들어 냈다."고 비판하며 "불난 민심에 기름을 부으면서 집권세력에 등을 돌리는 민심이반은 더 거세게 불었다."고 강조했다.

이 날 법무부 국정감사는 조국 장관의 사퇴로 차관이 권한대행으로 배석했다.
정 의원은 조국 장관 사퇴에 대해서도 "대한민국을 이 지경으로 만들어 놓고, 상처받은 국민들에 대해 '죄송스러웠다, 미안하다'는 고작 두 마디의 말 뿐이었다. 끝까지 무책임의 극치를 보였다."고 비난했다.

정 의원은 "민심은 애초에 '조국은 절대 안 된다'고 했고, 공정과 정의를 위해 파면과 사퇴를 부르짖었다"면서 "국민과 싸워서 이기려 덤빈 문재인 대통령은 즉각 석고대죄하고, 그 책임을 지라는 국민의 명령을 받아야 할 것"이라며 대통령을 향해 날을 세웠다.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국제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