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윤여준 '文대통령 똑부러지게 사과 안하면 점점 힘 빠질 것'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윤여준 "文대통령 똑부러지게 사과 안하면 점점 힘 빠질 것"

뷰스앤뉴스 2019-10-16 11:31



"일대 전환하지 않으면 국정수행 정말 어려워질 것"
윤여준 전 장관은 16일 "조국 사태"와 관련 "두 달 동안 그런 사태가 진전되게 한 것은 어쨌거나 대통령이 책임져야 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했다.
윤 전 장관은 이날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이른바 조국 사태라고 부르는 이 사태가 두 달 이상 계속됐다. 그 사이에 국정이 거의 마비가 되다시피 했다. 블랙홀이라고까지 하지 않았나? 그런 일을 겪었으면 국정의 최고 책임자로서 무거운 책임을 느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임명한 것도 대통령님이 잘한 판단이 아니다"라며 "의혹만으로 임명을 안 하면 나쁜 선례를 남길까봐 임명한다고 대통령이 그랬는데, 저는 그런 정도의 의혹이면 의혹만으로도 임명해서는 안 된다. 그래서 오히려 대통령이 나쁜 선례를 만든 것"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는 이어 "없는 사실을 날조했으면 이건 말이 안 되는 것이지만 이건 아니잖나. 구체적인 근거를 제시하면서 의혹이 터진 거잖나"라며 "그러면 그 의혹이 말끔하게 해소될 때까지는 임명했으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광화문-서초동 집회가 국론분열이 아니라 한 데 대해선 "저는 그 말을 듣는 순간 조금 놀랐다"며 "저 논리 근거가 뭐냐? 그래서 제가 가만히 생각해 보니까 저는 이런 판단을 했다. 아, 저분이 서초동에 모인 군중은 자발적으로 나온 군중이고 민주시민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광화문에 모인 군중은 동원된 군중이다, 이렇게 보는 것 같다"고 힐난했다.
그는 보수야당들의 대국민사과 요구에 대해선 "조목조목은 아니라고 하더라도 저는 이번에 대통령이 수석보좌관회의 거기서 송구스럽다는 말을 했는데 이것은 형식과 내용면에서 다 부족하다"며 "이건 그냥 보좌관회의에서 한 얘기잖아요. 국민에게 직접 해야지, 왜 간접 사과하느냐는 것"이라고 공감을 표시했다.
그는 그러면서 "국민에게 똑부러지게 사과를 하고 전면적으로 바꿔서 국면 자체를 확 분위기를 쇄신하지 않으면 앞으로 점점 힘이 빠질 것"이라며 "대통령이 뭔가 일대 전환을 하지 않으면 저는 앞으로 국정수행이 정말 어려워질 거라고 본다"고 경고했다.

/ 정진형 기자 (jeongjh812@gmail.com)
세상을보는 다른 눈 "뷰스앤뉴스"
Copyright ⓒ Viewsn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