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종편 MBN, 검찰의 전격 압수수색으로 재허가 앞두고 존폐 위기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종편 MBN, 검찰의 전격 압수수색으로 재허가 앞두고 존폐 위기

NTM뉴스 2019-10-18 22:31




(NTM뉴스/김현민 기자)종편 채널 요건 갖추려고 자본금을 편법으로 충당했다는 의혹 제기돼

18일, 서울중앙지검은 종합편성채널 요건을 갖추려고 자본금을 편법으로 충당했다는 의혹을 받아온 매일경제방송(MBN)에 대한 압수수색을 단행했다.

이날 서울중앙지검은 서울 중구 MBN 사옥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각종 자료 확보에 들어갔다.

MBN은 지난 2011년 12월 출범한 종합편성채널 방송사로 당시 600억 원을 직원과 계열사 명의로 차명 대출받아 최소 자본금 요건인 3천억 원을 채운 의혹을 받고 있다.

앞서 금융감독원은 장대환 매경미디어그룹 등 경영진에 대해 "주식회사 외부감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검찰 통보 및 고발 등 제재를 건의했고 금융위원회 증권선물위원회는 MBN 분식회계 의혹에 대한 심의를 벌이고 있으나 아직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 후보자 청문회 때 관련 질의를 받고 승인 취소 가능성이 있다고 답변하면서 MBN은 그야말로 폭풍 전야 같은 상황이었다.

방통위는 주주명부와 특수관계자 현황 등 자료를 검토해 최종 행정처분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이날 검찰 압수수색이 이뤄지면서 MBN 내부는 뒤숭숭한 분위기를 감추지 못하고 직원들도 "상황도 분위기도 좋지 않다"며 외부와 접촉을 꺼리고 있다.

검찰이 압수수색을 벌이자 기자를 비롯한 내부 직원들이 건물 1층으로 몰려가고 로비 출입이 막히는 등 현장은 어수선한 분위기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전국언론노조 MBN 지부는 성명을 통해 "이번 사태가 MBN과 매경미디어그룹 창사 이래 최대 위기라는 데는 모두가 이견이 없는 듯하다"면서 "직원들 사이에선 혹시 있을지 모를 불상사에 대한 우려에 일이 손에 잡히지 않는다는 의견이 분분하다"고 밝혔다.

노조는 사용자 측을 향해 "이른 시일 내에 직원 대상 설명회를 열어 많은 언론이 제기한 의혹에 대해 소상히 밝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어 "일부 경영진의 과오가 밝혀진다면, 그들은 당연히 이 사태에 대한 도의적 법적 책임을 져야 한다"면서도 동시에 "묵묵히 일하는 사원들에게 돌이킬 수 없는 상황을 만들어선 안 된다.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하여 회사 살리기에 나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MBN 안팎에서는 경영진이 의도적으로 자본금을 편법으로 충당했다는 사실이 확인돼 해임과 고발이 이뤄진다면 회사 존립이 어려울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보도전문채널이었다가 종편으로 사업을 확장한 MBN이 이번 일로 내년 재 허가를 받지 못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기사제공 : | NTM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