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서울-중국의 날] 오성홍기 든 모델

[서울-중국의 날] 오성홍기 든 모델

국제뉴스 2019-10-20 23:01



▲ (사진=안희영 기자)

경극, 아트서커스, 무용단, 사진전, 가무, 치파오쇼 등 선보여

(서울=국제뉴스) 안희영 기자 = 서울특별시와 주한중국대사관이 주최하고 주한중국문화원이 주관하는 한-중 문화교류의 장이 서울광장에서 7회째 열리고 있다.
▲ (사진=안희영 기자)

진희선 서울시 부시장과 박기열 서울시의회 부의장, 추궈홍 주한중국대사가 개막식에 참석해 전시부스를 관람하며 공연도 감상했다.

금번 서울-중국의 날 행사를 위해 특별 초청한 ‘구이저우(貴州) 공연단’의 작품이 무대에 올려졌다.

구이저우(貴州)성은 중국 56개의 민족 중 49개 민족이 거주하는 곳으로 아름다운 풍경과 문화를 자랑하는 곳으로 유명하다.
▲ (사진=안희영 기자)

서울광장에 마련된 60여개 부스에서는 중국 천연염색, 전통 의상 체험, 중국서화 그리기, 다도 보이차 시음, 경극탈 만들기 등 문화체험공간이 마련되고 주한중국상공회의소와 중국주서울관광사무소가 준비한 기업금융관광 등 정보가 소개됐다.
▲ (사진=안희영 기자)

축제에는 양국 간의 문화 교류로 구이저우(貴州) 연주단과 한국 정가 가수 장명서씨가 함께 하는 합동 국악공연을 선보였다.

서울-중국의 날 행사에는 축제에는 양국 간의 문화 교류로 구이저우(貴州) 연주단과 한국 정가 가수 장명서씨가 함께 하는 합동 국악공연도 펼쳐졌다.
▲ (사진=안희영 기자)

한편 부스에서는 중국 무형문화재인 서훠롄푸 만들기, 중국소수민족 전통의상이 소개되어 시민들은 입어보는 체험도 했다.

서훠는 중국 명절 때 행해지는 민속놀이로 롄푸는 중국전통경극에서 배역들의 얼굴분장으로 롄푸를 통해 인물의 성격과 특징을 나타내고 있다.
▲ (사진=안희영 기자)

한국 치파오협회는 한중양국의 민간문화교류를 촉진한다는 취지로 올 10월에 설립된 재한 화인 치파오 동호인으로 구성된 공익단체로써 서울-중국의 날 행사에서 동호인들이 화려한 의상을 소개하는 패션쇼를 선보였다.
▲ (사진=안희영 기자)

자단(녹차물로 삶은 계란)과 원조격인 중국의 쌀과자, 해바라기씨와 중국사탕 등도 소개되었다.

연희동 한성화교중.고등학교 학생들은 중국문화에서 빼놓을 수 없는 용춤, 사자춤을 선보였다.

사자춤은 설날 같은 명절이나 경축행사에 공연되는 민속춤으로 흥을 돋우고 행복을 기원한다.

용춤은 풍년을 바라고 국태민안을 기원하며 각종 명절과 행사에 자주 출현하는 춤이다.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국제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