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정의당 창당 7주년, '정치.사법개혁 과제 반드시 완수' 의지 다져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정의당 창당 7주년, "정치.사법개혁 과제 반드시 완수" 의지 다져

NTM뉴스 2019-10-22 03:01




(NTM뉴스/김현민 기자)심상정 대표, "양당이 주도하는 특권정치를 기필코 끝내겠다"

정의당은 21일, 창당 7주년을 맞아 정치개혁과 사법개혁 등 개혁과제를 반드시 완수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날 오전, 심상정 대표는 국회에서 가진 창당 7주년 기념식을 통해 "사법.정치개혁은 절대 뒷걸음쳐서도, 실패해서도 안 된다"며 "정의당은 국민과 함께 과감한 개혁을 완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심 대표는 "촛불이 염원한 개혁은 방치하고 탄핵 세력의 부활을 초래한 집권여당과 기득권 유지를 위해 동물국회도 마다하지 않는 무도한 자유한국당, 이 양당이 주도하는 특권정치를 기필코 끝내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고위공직자들의 부패와 비리를 수사하기 위한 공수처 법도, 주권자인 국민에 의해 통제되는 국회를 만들기 위한 선거제도도 특권정치를 타파하기 위해 필수적인 개혁"이라면서 "여야4당 공조를 공고히 해서 이번 정기국회 내에 이 개혁을 반드시 완수하겠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이른바 조국 정국에서 비판을 받았던 것과 관련해 ""정의당은 뭐가 다르냐"는 문제 제기는 정치 변화에 대한 강력한 열망과 정의당에 대한 높은 기대에서 비롯된 것임을 잘 알고 있다"며 "진보정치 첫 마음을 되새기라는 국민들의 애정 어린 지적을 겸허히 수용하고 성찰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정의당은 역사의 반동을 막는 일이라면 어떠한 비난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문재인 정부에) 협력할 것"이라며 "하지만 역사의 반동을 핑계 삼아 개혁의 후퇴를 선택한다면 과감히 맞서 싸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소하 원내대표는 "국회의원과 고위공직자들의 입시비리 문제에서도 국민들의 의혹을 씻을 수 있는 법과 제도정비에 나설 것"이라면서 "창당 7주년을 맞이해 사법개혁과 정치개혁이라는 큰 선물을 국민들께 분명히 안겨 드리겠다"고 약속했다.

기사제공 : | NTM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