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나경원 '패스트트랙 의원 공천 가점'에 민주당 '부적절'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나경원 "패스트트랙 의원 공천 가점"에 민주당 "부적절"

뷰스앤뉴스 2019-10-23 11:16



김해영 "당 요구면 불법적 행위 해도 된다는 거냐. 철회하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국회 패스트트랙 사태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자당 의원들에게 총선 공천 가산점을 주겠다고 밝힌 데 더불어민주당이 비난하는 등 논란이 일고있다.
나 원내대표는 지난 22일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의원총회에서 "당을 위해 헌신한 의원들이 오히려 피해를 받으면 안 된다. 패스트트랙 수사가 차기 총선에 불이익이 되지 않게끔 내가 책임지겠다"며 "총선 공천관리위원회가 구성되면 패스트트랙 수사를 받는 분들이 가산점을 받을 수 있도록 권고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기자들과 만나서도 "잘못된 패스트트랙에 앞장서 저항하신 분들의 기여도를 높게 평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당 의원 59명은 지난 패스트트랙 정국 당시 국회 의안과 등을 점거하고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의 국회 사법개혁특위 출석을 방해해 국회선진화법 위반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있다.
이에 대해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23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실정법 위반혐의로 수사중인 사람들에게 공당의 공천 혜택을 주겠다는 건 대단히 부적절한 발언"이라며 "법질서를 준수해야 할 의무는 국민 모두에게 있고 특히 국회의원들은 법질서를 준수하는 모범을 보여야 한다"고 질타했다.
그는 이어 "나 원내대표의 발언은 법치국가 원칙을 저버리는 발언으로서 당의 요구대로 따르기만 하면 불법적 행위를 해도 된다는 잘못된 인식을 우리사회에 조장하는 발언"이라며 "나 원내대표는 가산점 발언에 대한 사과와 함께 이 발언의 취소가 있어야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 정진형 기자 (jeongjh812@gmail.com)
세상을보는 다른 눈 "뷰스앤뉴스"
Copyright ⓒ Viewsn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