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감쪽같은 그녀' 최연소 천만 배우 & 케미 요정 김수안 이번엔 12살 육아의 달인으로 변신했다!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감쪽같은 그녀" 최연소 천만 배우 & 케미 요정 김수안 이번엔 12살 육아의 달인으로 변신했다!

뉴스인스타 2019-10-23 11:47





 
2011년 6살의 나이로 영화 <미안해, 고마워>를 통해 얼굴을 알린 배우 김수안은 현재까지 약 17편의 상업 영화에 출연하며 충무로가 가장 주목하는 배우로 성장했다. 좀비로 인해 생존을 위협받는 극한 상황에 놓인 ‘석우’의 딸 ‘수안’ 역을 맡은 <부산행>, 지옥의 섬을 탈출하려는 상황 속에서 춤과 노래로 사람들을 위로하는 ‘소희’ 역의 <군함도>, 거짓 지옥을 다스리는 여유롭고 능청스러운 지옥의 신 역의 <신과함께-죄와 벌> 까지 매 작품마다 풍부한 감성 연기와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주었던 김수안. 특히 김수안은 탁월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공유, 황정민, 하정우 등 대한민국 대표 연기파 배우들과 완벽한 호흡을 보여주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렇듯 충무로가 가장 주목하는 배우 김수안이 이번엔 <감쪽같은 그녀>를 통해 12살 육아의 달인 ‘공주’ 역으로 완벽 변신, 국민 배우 나문희와 65년차 나이차이를 뛰어넘는 연기 케미스트리를 선보일 예정이다. <감쪽같은 그녀>는 72세 꽃청춘 ‘말순’(나문희) 할매 앞에 듣도 보도 못한 손녀 ‘공주’(김수안)가 찾아오면서 시작되는 기막히고 수상한 동거를 그린 영화. <감쪽같은 그녀>에서 어느 날 갑자기 갓난 동생 ‘진주’까지 업고 ‘말순’ 할매 앞에 나타나 다짜고짜 자신을 손녀라고 소개하는 ‘공주’ 역을 맡은 김수안은 이전 작품에서는 보여준 적 없는 살림 100단, 육아 전문 손녀 역할을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특히 당차고 씩씩한 모습으로 흐뭇한 미소를 짓게 만들 뿐만 아니라, 풍성한 감정 연기를 통해 눈빛만으로도 관객들에게 뜨거운 울림을 전할 예정이다. 
 
김수안은 “‘공주’라는 인물에 집중할 수 있도록 사투리 연습부터 감정 연기까지 열심히 준비했다. 특히 실제로 아기를 업고 촬영하다 보니, 아기를 보듬어주고 싶고, 잘해주고 싶은 진심 어린 마음이 들었다. 이런 마음들이 모여 점차 ‘공주’ 역할에 빠져들 수 있었다”라며 완벽한 캐릭터 표현을 위한 노력을 전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배가시켰다.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 나문희는 “촬영 내내 감정에 흐트러짐 없이 해내는 모습을 보고 정말 훌륭한 배우구나 라고 생각했다. 자랑스럽고, 고마웠다”라며 김수안 배우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감쪽같은 그녀>의 허인무 감독 역시 “아역 배우가 아닌 멋진 배우와 함께 촬영한다고 생각할 정도로 멋진 연기를 보여주었다”라고 전하며 진정성 있는 연기를 보여준 김수안에 대한 찬사를 전했다.  
 
성장을 멈출 줄 모르는 연기력으로 관객들의 탄성을 자아내는 김수안의 열연을 예고하는 영화 <감쪽같은 그녀>는 11월 27일 개봉 예정이다.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