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靑 '김정은 '금강산 시설 철거' 지시, 의도 분석이 우선'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靑 "김정은 "금강산 시설 철거" 지시, 의도 분석이 우선"

아주경제신문 2019-10-23 13:47


靑



청와대가 23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과 관련한 대남의존 정책을 비판하면서 금강산의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한 데 대해 김 위원장 발언의 의도를 분석하는 게 우선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일단은 (북한이) 어떤 입장을 가졌는지, 향후 계획이 어떤지 명확히 분석하는 게 먼저일 테고, 협의할 수 있는 부분은 협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매체들은 김 위원장이 해금강호텔 등 남측이 건설한 금강산 일대 관광시설을 방문, 손쉽게 관광지나 내어주고 앉아서 득을 보려고 했던 선임자들의 잘못된 정책으로 금강산이 10여년간 방치돼 흠이 남았다.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너절한 남측 시설들을 남측의 관계 부문과 합의해 싹 들어내라고 지시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청와대. [사진=청와대]이어 남북 협의로 막혀 있는 남북 간 소통의 계기가 될 수 있다는 기대도 있느냐는 질문에는 부인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다만 다만 부인하지 않는다고 해서 그렇다라고 보는 것은 과도한 해석이라고 일축했다.그는 구체적으로 어떤 사안을 요청하겠다고 말할 수 없다며 어떤 분야에서 어떤 식의 협의가 있을지 당장 답하기 이르다면서 통일부가 공식 입장을 냈기 때문에 청와대가 다른 입장을 더 추가로 낼 계획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 대변인은 또한 북측이 요청을 할 경우에 우리 국민의 재산권 보호, 남북합의 정신, 금강산관광 재개와 활성화 차원에서 언제든지 협의할 계획이라고 부연했다.

박경은 기자 kyungeun0411@ajunews.com

박경은 kyungeun0411@ajunews.com

★추천기사


?인헌고등학교, 갑자기 관심...왜?


?태국 국왕, 33세 연하 배우자 지위 박탈 "반항해서"


?'고급 리조트' 아난티 가격은?...금강산 지점 철거되나


[단독/르포] 오리온, 제주공장 가보니…신제품 의욕 앞섰나


삼성전자, 5G 앞세워 中 스마트폰 시장 싹쓸이 나선다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