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갭투자'로 전세금 떼이지 않는 대책 가동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갭투자"로 전세금 떼이지 않는 대책 가동

아주경제신문 2019-10-23 14:32



서울시는 앞서 이른바 갭투자로 인한 세입자의 피해를 막기 위한 대책을 가동한다. [연합뉴스]서울시는 이른바 갭투자로 인한 세입자의 피해를 막기 위한 대책을 가동한다.
갭투자는 전세를 끼고 집을 산 뒤 집값이 오르면 집을 팔아 시세차익을 얻는 투자 방법을 말한다. 최근 갭투자로 집을 샀던 집주인들이 주택 매매가 하락, 무리한 대출로 인해 전세보증금을 돌려주지 못하는 경우가 늘고 있어 세입자의 피해가 커지고 있다.
서울시는 집주인중개업자세입자 간 정보 불균형이 갭투자 피해의 근본 원인이라고 보고, 이번 대책에서 세입자의 알 권리 강화에 방점을 뒀다. 시는 우선 임대 보증금 보증보험 가입 의무를 확대하도록 민간임대주택특별법 개정을 정부에 건의할 계획이다.
공인중개사의 손해배상 책임보장금액을 현재 1억원에서 2억원으로 올리고, 중개대상물에 관한 자료 요구에 불응하는 집주인에게 공인중개사가 중개를 거절할 의무를 신설하도록 공인중개사법 개정도 추진한다.
또한 정보요구 불응 사실과 이에 따른 거래의 위험성을 공인중개사가 임차인(세입자)이 되려는 자에게 고지하지 않으면 최고 자격정지 징계를 부여할 것을 건의한다.
시는 자치구와 합동으로 부동산 중개업소 집중 단속에도 나선다. 아울러 갭투자 피해방지 홍보 책자를 제작해 공인중개사 사무소에 배포하고, 세입자가 알아야 할 필수정보를 담은 세입자 권리 보호 안내문도 연 1회 이상 발송한다.
조득균 기자 chodk2001@ajunews.com

조득균 chodk2001@ajunews.com

★추천기사


?인헌고등학교, 갑자기 관심...왜?


?"너 일베냐" 정치 사상 강요한 인헌고등학교 교사, 교육청 조사


?태국 국왕, 33세 연하 배우자 지위 박탈 "반항해서"


?'고급 리조트' 아난티 가격은?...금강산 지점 철거되나


[단독/르포] 오리온, 제주공장 가보니…신제품 의욕 앞섰나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

    드림엑스 뉴스 편집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