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백운산의 오늘 운세] 2019년 11월20일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백운산의 오늘 운세] 2019년 11월20일

아시아투데이 2019-11-20 06:01



[아시아투데이] 편집부(atooedit@asiatoday.co.kr)
36년 금전 운이 막혀지니 서둘면 안 된다.
48년 잘 안 풀리니 기다려야 한다.
60년 이루어지지 않으니 마음을 비운다.
72년 약속을 지키려고 노력한다.37년 낙상수로 계단을 조심한다.
49년 골머리 아프게 생각하지 않는다.
61년 툭툭 치는 버릇 고치도록 한다.
73년 근심 떠나니 기쁜 일도 많아진다.  38년 어수선했으나 오후 지나서 편해진다. 
50년 집안 가구 위치 변경해 본다.
62년 눈 시력 좋아지게 된다.
74년 방해자가 있어 소식 늦게 온다.39년 금전 빌려 주니 근심만 늘어난다.  
51년 마음 속에 긴장도 풀린다.
63년 마음 비우고 기다린다.
75년 짜증이 생겨도 한 번만 꾹 참는다.40년 얼굴도 한결 밝아진다.
52년 가족의견 따른다.
64년 문서 매매 처분 지금은 시기 아니다.
76년 어려움에서 완전 해방된다. 41년 저녁때쯤이면 하나 둘 풀린다.
53년 섭섭한 말도 조심스럽게 해야 한다.
65년 사랑하는 사람 있어 외롭지가 않다
77년 노력한 결과 수입이 짭짤하다.  42년 영양 부족 인해 건강 약해지기 쉽다. 
54년 축하 속에서 가슴이 뭉클해진다. 
66년 대장부는 뒤를 따라 가지 않는다.
78년 거래처 하나 더 확보하게 된다.43년 음식 체하니 마음 여유 필요하다.
55년 마음 속 평온함이 찾아온다.  
67년 한 입 가지고 두 말을 하지 않는다.
79년 건강 호전 한결 도움된다. 44년 내 뜻대로 해결 안 되니 마음 착잡하다.
56년 계획한 일 원점으로 돼 돌아간다.
68년 송사 휘말리기 쉬우니 조심한다.
80년 일이 제대로 진행 안 된다.  45년 금전 마련하는데 동분서주 한다. 
57년 운이 약하니 다소 시간이 걸리게 된다.
69년 새로운 다이어트 성공한다.
81년 현상유지 신경 쓴다. 46년 금전 문제 풀리지 않는다.
58년 언행을 각별히 조심해야 한다.
70년 다툼 생기는 날이니 조심해야 한다.
82년 손재수가 생기니 침묵해야 한다. 47년 뜻대로 안되니 마음 자중해야 한다.
59년 잔꾀 부리면 큰 코 다친다.
71년 운이 찾아오니 회복 빠르게 진행된다.
83년 몸 컨디션 좋아진다.

 

백운산
(사)한국역술인협회 회장/한역리학회중앙회장/한국관상협회회장
백운산철학관 (http://www.backwnsan.com ) (02)563-8484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세계경제 내년초 회복세…12월 관세 여부가 관건"
한미 연합훈련 연기...북미 실무협상 물꼬 트나
한미 국방 "11월 예정 연합공중훈련 전격 연기"
임종석 "文과 2년, 최고 기쁨…제도권 정치 떠날 것"
, 지소미아 압박…"韓日, 생산적 관계로 돌아가길"
韓美국방, 지소미아·방위비 분담금 의견대립 팽팽
美국방장관 "방위비 분담금, 증액 상태로 체결돼야"
정경두 "한미, 방위비 공평·상호동의 가능 수준서 결정"
한미 SCM 개최…美, 지소미아 유지·방위비 증액 요구
文대통령, 美국방장관 면담…"방위비·지소미아" 논의
北 "美, 12월 협상 제안…근본책 제시해야 만나"
조국, 첫 檢 조사서 "답 않겠다"…진술거부권 행사
조국, 첫 檢 조사서 "답 않겠다"…진술거부권 행사
조국, 장관 사퇴 30일 만에 피의자로 검찰 소환
美국방 "北과 대화증진 위해 군사훈련 조정 가능"
정경두 "한미동맹 현안 산적…협력·신뢰 중요한 때"
10월 취업자 41.9만명 증가…고용률 23년만에 최고
HDC컨소, 아시아나항공 우협 선정…연내매각 청신호
[창간 14돌] 내년 총선, 국정 "안정론" vs "심판론" 팽팽
文 "국민 체감할 때까지 혁신·포용·공정·평화의 길"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