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2%대 예금' 막차 타세요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2%대 예금" 막차 타세요

아주경제신문 2019-11-20 15:19



시중은행 예금금리가 0%대 진입을 앞둔가운데, 제2금융권 수신금리가 이르면 연내 1%대로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20일 저축은행중앙회에 따르면 전국 79개 저축은행의 1년만기 평균 예금금리는 이날 기준 연 2.22%다. 지난달 1일과 비교하면 약 한달 반 만에 0.24%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새마을금고와 신협 등 상호금융권도 예금금리를 내리고 있다. 신협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800여개 법인이 운용한 예탁금 금리(1년 만기 기준) 평균은 연 2.32%였다. 이달의 경우 2.2%대로 하락할 것으로 보인다. 전국 1300여개 새마을금고 법인의 평균 수신금리는 지난달 말 기준 연 2.2%다.
2금융권 예금금리는 현재 2%대를 유지 중이지만, 이르면 연내 1%대로 내려갈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기준금리 인하에 따라 시중금리도 내림세를 보이고 있는 탓이다.
2금융권수신금리가 1%대로 떨어지면 신협은 2016년 12월 이후, 새마을금고는 2017년 3월 이후 처음이다. 저축은행은 지금까지 1%대로 내려간 적이 없었다. 현재 1%대 초중반대인 시중은행 예금금리는 앞으로 0%대로 떨어질 가능성이 크다.
당분간 예금금리는 반등하기가 쉽지 않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경기침체가 이어지고 있어 한국은행이 내년 기준금리 추가 인하를 단행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어서다.
이 때문에 업계 관계자들은 2%대 예금 가입을 서두르는 게 좋다고 입을 모은다. 한관계자는 초저금리 기조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내년에 수신금리는 더 떨어질 전망이라며 2년 또는 3년 만기 예금에 넣어두는 것도 고려해볼 만하다고 말했다.
저축은행의 2년 및 3년만기 예금금리는 이날 기준 연 2.24%다. 신협의 2년만기 예탁금 금리(지난달 말 기준)는연 2.41%, 2년 초과 시 연 2.53%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서대웅 기자 sdw618@ajunews.com

서대웅 sdw618@ajunews.com

★추천기사


유상철 감독 '췌장암 4기' 완치 가능?...전문의들 "수술+항암제 병행시 희망 있다"


[한·중·일 新시대 열자] <下>동북아 '삼국지'의 세대변화…한·중·일 차세대 리더는?


'오늘의 띠별 운세' 2019년 11월 19일(화요일·음력 10월 23일) 운세는?


[심층 기획] LG는 어떻게 세계 1위 월풀을 제쳤나② '모터 명가!' LG의 심장, 인버터 기술


야나두 블프대첩 초성퀴즈 정답은?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