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스마트폰 전쟁터' 인도 공 들이는 삼성… 턱밑 추격 中 공세에 '흔들'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스마트폰 전쟁터" 인도 공 들이는 삼성… 턱밑 추격 中 공세에 "흔들"

아시아투데이 2019-11-21 06:01



[아시아투데이] 정석만(naflnafl@asiatoday.co.kr)

아시아투데이 정석만 기자 = 스마트폰 보급률이 20%대에 불과해 ‘스마트폰 블루오션’으로 꼽히는 인도 시장을 놓고 한국과 중국업체들의 격전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다. 삼성전자가 샤오미에 빼앗긴 시장 1위 탈환을 위해 현지 생산체제를 강화하는 등 적극 나서고 있으나 비보·오포 등 중화권 업체들이 인도 중저가 스마트폰 시장을 빠르게 파고들면서 삼성전자의 뒤를 바짝 쫓고 있다.
20일 삼성전자의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삼성디스플레이는 지난 3분기에 인도 노이다에 현지법인 ‘삼성디스플레이 노이다’를 설립했다. 삼성디스플레이의 인도 법인 설립은 처음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현지에 스마트폰용 디스플레이 모듈 공장을 건설하고 삼성전자 노이다 공장의 부품 공급 현지화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배터리 생산업체인 삼성SDI도 지난 4월 인도법인 ‘삼성SDI 인디아’를 세우고, 삼성전자 노이다 공장 인근에 스마트폰용 배터리 제조공장을 건설할 계획이다.
이는 삼성전자의 노이다 신공장 준공에 따른 생산 확대 전략에 보조를 맞추는 동시에 인도 정부가 자국 제조업 육성 정책에 맞춰 내년부터 디스플레이 패널 등 휴대전화 부품의 관세 인상 추진에 대한 대응 차원으로 풀이된다. 생산물량 증대와 현지 부품 공급으로 추후 가격경쟁력도 강화될 것으로 관측된다.
앞서 삼성전자는 8000억원을 투자해 지난해 7월 단일 공장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인 인도 노이다 스마트폰 신공장을 준공, 생산량을 기존 연간 6800만대에서 내년까지 연간 1억2000만대 수준으로 늘릴 계획이다. 당시 준공식에는 이재용 부회장은 물론, 인도를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 모디 인도 총리가 참석해 국내외의 관심이 집중되기도 했다. 이 부회장은 올해도 지난 3월과 10월 두 차례 인도를 방문해 현지 사업을 점검하고 협력을 모색한 바 있다.

삼성전자 인도 노이다 스마트폰 공장 전경. /제공=삼성전자 뉴스룸
삼성전자가 미국·중국 시장과 함께 세계 3대 스마트폰 격전지로 꼽히는 인도 시장 공략을 확대하고 있지만, 상황은 녹록치 않다. 인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위를 이어오다 2017년 4분기 이후 줄곧 샤오미에 1위를 내준 삼성전자는 ‘1위 탈환’보다 오히려 ‘2위 수성’이 더욱 시급해진 모습이다.
시장조사기관인 IDC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3분기 인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18.9%로, 지난해 3분기(22.6%)에 비해 3.7%포인트 하락했다. 이 기간 출하량도 약 960만대에서 약 880만대로 8.5% 줄어들었다. 상위 5개 업체 가운데 출하량이 줄어든 곳은 삼성전자가 유일하다.
이로 인해 1위인 샤오미(27.1%)와의 점유율 격차는 벌어진 반면, 3~5위와의 점유율 차이는 크게 좁혀졌다. 비보(15.2%), 리얼미(14.3%), 오포(11.8%) 등 중국 브랜드는 지난해 3분기보다 출하량을 260만대~560만대까지 확대하면서 모두 10%를 웃도는 점유율을 기록하며 삼성전자를 턱 밑까지 추격하고 있다.
한편, 중국 업체들도 삼성전자와 마찬가지로 인도 생산시설 확충에 나서는 등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인도에 6개의 공장을 운영 중인 샤오미는 올해들어 인도 타밀나두주(州)에 7번째 신규 스마트폰 제조공장 설립 계획을 밝혔으며, 오포는 노이다 지역 내 기존 공장의 생산능력을 내년까지 두 배로 늘리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비보 역시 지난해 말 인도 현지 두번째 스마트폰 제조공장 계획을 밝히고 사업을 진행 중이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黃, 선거법·공수처 저지 단식…"文 망국정치 분쇄"
황교안 "죽기를 각오하겠다"…국회서 단식투쟁 돌입
文 "지소미아 종료 원인 日이 제공…안보협력은 계속"
文 "모병제, 언젠가 가야할 길…중장기적 설계해야"
文 "스쿨존서 아이들 안전 보호 최선…법 통과 노력"
[속보]文 "모병제 언젠간 가야할 길…중장기적 설계해야"
방위비 협상 파행…美 "韓, 우리 요청에 부응 못해"
한미 연합훈련 연기...북미 실무협상 물꼬 트나
한미 국방 "11월 예정 연합공중훈련 전격 연기"
임종석 "文과 2년, 최고 기쁨…제도권 정치 떠날 것"
, 지소미아 압박…"韓日, 생산적 관계로 돌아가길"
韓美국방, 지소미아·방위비 분담금 의견대립 팽팽
美국방장관 "방위비 분담금, 증액 상태로 체결돼야"
정경두 "한미, 방위비 공평·상호동의 가능 수준서 결정"
한미 SCM 개최…美, 지소미아 유지·방위비 증액 요구
文대통령, 美국방장관 면담…"방위비·지소미아" 논의
北 "美, 12월 협상 제안…근본책 제시해야 만나"
조국, 첫 檢 조사서 "답 않겠다"…진술거부권 행사
조국, 첫 檢 조사서 "답 않겠다"…진술거부권 행사
조국, 장관 사퇴 30일 만에 피의자로 검찰 소환
美국방 "北과 대화증진 위해 군사훈련 조정 가능"
정경두 "한미동맹 현안 산적…협력·신뢰 중요한 때"
10월 취업자 41.9만명 증가…고용률 23년만에 최고
HDC컨소, 아시아나항공 우협 선정…연내매각 청신호
[창간 14돌] 내년 총선, 국정 "안정론" vs "심판론" 팽팽
文 "국민 체감할 때까지 혁신·포용·공정·평화의 길"
[창간 14돌] 경고음 울린 韓경제, 이대로 둘 수 없다
靑 "文정부 전반기는 대전환…후반기 도약의 시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