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PK 혈투 고조, 민주당-한국당 안심 못 해

PK 혈투 고조, 민주당-한국당 안심 못 해

한국뉴스투데이 2020-01-07 10:16


PK 혈투 고조, 민주당-한국당 안심 못 해

PK 혈투 고조, 민주당-한국당 안심 못 해


제21대 국회의원선거를 100일 앞둔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 사이버공정선거지원단실에서 직원이 업무를 보고 있다. (사진/뉴시스)제21대 국회의원선거를 100일 앞둔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 사이버공정선거지원단실에서 직원이 업무를 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국뉴스투데이] 보수의 텃밭인 부산·경남이 이번 총선에서 요동치고 있며 주요 격전지로 떠오를 전망이다. 더불어민주당의 동진(東進) 정책에 맞서 자유한국당은 사수하겠다는 의사를 밝히면서 그야말로 피 튀기는 전쟁터가 될 것으로 보인다. 낙동강 벨트를 얼마나 사수할 수 있을지와 더불어민주당이 지난 총선에 이어 이번에도 돌풍을 일으킬 것인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 지지율 각축전 벌이고

부산·경남은 보수의 텃밭이었기 때문에 총선에서 자유한국당이 유리한 지역이기도 하다. 하지만 최근 들어 자유한국당이 결코 안심할 수 없는 지역이 PK다.

더불어민주당은 20대 총선에서 부산 5석, 경남 2석을 얻었다. 과거에 비하면 상당한 돌풍을 일으킨 셈이다. 특히 부산이 18석인 점을 고려하면 더불어민주당이 상당한 선전을 했다.

더불어민주당은 21대 총선에서 기존의 의석수를 지키는 것은 물론 더 많은 의석수를 확보해야 한다는 목표가 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기존 의석수를 지키는 것은 물론 부산의 의석수를 탈환해야 한다는 각오다.

그러다 보니 이번 총선에서 특히 부산·경남에서는 그야말로 혈투가 예고된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피 튀기는 싸움을 할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최근 여론조사를 살펴보면 부산·경남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지지율 각축전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6일 발표한 2020년도 1월 1주차 정당 지지율 주간 집계에 따르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은 41.8%로, 자유한국당은 32.1%로 집계됐다.

하지만 부산·경남만 살펴보면 더불어민주당은 34.2%, 자유한국당은 41.1%로 자유한국당이 다소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YTN 의뢰로 지난해 12월 30일부터 지난 3일까지 공휴일인 1일을 제외한 나흘간 진행됐다. 리얼미터가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5만2237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최종 2508명이 응답을 완료해 4.8%의 응답률을 나타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2.0%포인트다.

이번 여론조사만 살펴보면 부산·경남에서 이번 총선은 치열한 각축전이 될 것으로 보인다. 그야말로 한 치 앞을 내다보기 힘들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현재의 의석수에서 더 많은 의석수를 얻고자 할 것이고, 자유한국당은 최대한 지키겠다는 의지를 보이면서 그에 따른 선거 전략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런 이유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이 지역을 놓고 고민에 상당히 많이 빠져 있는 모습이다.

◇ 자유한국당 불출마 카드, 민주당 김두관 카드

자유한국당은 불출마 카드를 꺼내 들었다. 이른바 인적 쇄신을 단행하겠다는 뜻이다. 시발점은 6선 김무성(부산 중구·영도)에서 출발해서 3선 김세연(부산 금정), 초선 윤상직(부산 기장), 재선 김성찬(경남 창원·진해), 재선 김도읍(부산 북강서을), 여상규(경남 사천·남해·하동) 의원이 불출마 선언을 했다.

다른 지역에서 불출마가 가뭄에 콩 나듯이 이뤄지고 있지만 부산·경남 지역에서 불출마 선언이 이뤄지고 있다는 점에서 상당히 특이하다.

이들 상당수는 선거법 개정안이나 공수처법 통과 이후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명분은 선거법과 공수처법이지만 이번 총선에서 현역 물갈이가 이뤄지지 않으면 자유한국당이 살아남기 힘들다는 것을 알고 있으므로 불출마를 결행한 것으로 보인다.

불출마를 통해 정치 신인들에게 물꼬를 터주고 그로 인해 부산·경남에서 많은 의석수를 차지하겠다는 계산이 깔려있다.

실제로 부산·경남에서는 현역 물갈이가 얼마나 이뤄졌느냐에 따라 의석수가 갈렸다는 점에서 자유한국당으로서는 현역 물갈이가 필요한 상황이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비상이 걸렸다. 조국 사태로 인해 부산·경남 민심 이탈이 두드러졌기 때문이다. 사실 더불어민주당 입장에서는 조국 사태가 터지기 전에 부산·경남을 대표할 인물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꼽았고, 조 전 장관을 총선 후보자로 생각했었다. 하지만 조국 사태가 터지면서 조국 카드는 더는 유용하게 쓸 수 있는 카드가 되지 않았다.

문제는 조국 사태가 조 전 장관으로만 끝나야 함에도 민심 이탈로 이어지면서 더불어민주당은 비상등이 켜진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들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실 옆에 설치된 총선 D-100 카운트판을 지나가고 있다. (사진/뉴시스)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들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실 옆에 설치된 총선 D-100 카운트판을 지나가고 있다. (사진/뉴시스)

◇ 동남권 신공항 공약은

이에 결국 더불어민주당이 생각한 것은 김두관 의원(김포)이다. 김 의원이 경남지사까지 했던 인물이기 때문에 부산·경남에서 상당한 돌풍을 일으킬 수 있는 인물이라고 판단하고 있다.

하지만 김 의원은 김포에서 재선하겠다는 의지를 다지고 있다. 김 의원으로서는 김포 지역구를 확실하게 다져놓았는데 갑작스럽게 부산·경남으로 지역구를 옮기라는 것은 청천벽력이기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총선 공약으로 동남권 신공항을 검토할 것으로 예상된다. 부울경 의원들이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에게 동남권 신공항의 총리실 검증을 조속히 처리해줄 것에 대한 공개서한을 전달했다.

즉, 동남권 신공항을 공약으로 내세우겠다는 전략이 깔려있다. 따라서 동남권 신공항 문제가 이번 총선에서 또다시 급부상할 것으로 보인다.

  이주현 기자/leejh@koreanewstoday.com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