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21대 총선 최대 승부처 '경기도', 누가 웃을까

21대 총선 최대 승부처 "경기도", 누가 웃을까

한국뉴스투데이 2020-01-16 10:01


21대 총선 최대 승부처

21대 총선 최대 승부처


이재명 경기도 지사 관련 혐의에 대한 법원 판단에 따라 경기도 선거 결과가 요동칠 것으로 보인다. (사진/뉴시스)이재명 경기도 지사 관련 혐의에 대한 법원 판단에 따라 경기도 선거 결과가 요동칠 것으로 보인다. (사진/뉴시스)

[한국뉴스투데이] 경기도는 21대 총선의 최대 승부처가 될 것으로 보인다. 300석 의석수를 기준으로 20%인 60석이 경기도이다. 게다가 1300만 명이라는 엄청난 인구를 갖고 있기 때문에 경기도에서 승리한 정당이 비례대표도 싹쓸이할 수 있다. 더욱이 현역 불출마가 잇달아 이뤄지면서 이들 지역에 관한 관심도 뜨거워지고 있다. 이들 지역에 얼마나 참신한 인물을 배치하느냐가 이번 총선 승패를 가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 동쪽은 한국당, 서쪽은 민주당

경기도는 인구가 1300만 명이다. 그에 따른 지역구 의석수는 60석이다. 비례대표까지 모두 합한 국회의원 숫자가 300명이라는 점을 고려한다면 20%에 해당하기 때문에 결코 만만한 의석수가 아니다.

경기도에서 승리한 정당이 이번 총선에서 승리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런 이유로 여야 모두 경기도에 상당한 관심을 두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총선과 지방선거에서 승리했다는 경험을 갖고 이번 총선에서도 승리하겠다는 각오다.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야당들은 문재인 정부 심판론을 들고 나왔다.

경기도는 동한서민의 특징을 갖고 있다. 즉, 동쪽은 자유한국당, 서쪽은 더불어민주당이 승리하는 구조이다. 그 이유는 동쪽은 농촌 지역이 발달했지만 서쪽은 도시가 발달하면서 젊은층 유입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도시 지역을 중심으로 진보 성향이 강한 반면 농촌 지역 중심으로 보수 성향이 강하기 때문에 이 같은 현상이 발생한다. 서쪽 도시 지역은 인구가 계속해서 증가하면서 지역구 분구가 이뤄지고 있지만, 동쪽 농촌 지역은 인구가 답보상태이거나 줄어들면서 오히려 지역구가 합구가 될 수도 있다는 위기의식이 팽배하다.

더불어민주당은 서쪽 도시 지역 중심으로 지난 총선과 지방선거의 승리를 이어가겠다는 계산이 깔려있고, 자유한국당은 동쪽 농촌 지역을 중심으로 서쪽 도시 지역에 깃발을 꽂겠다는 계획이다.

그러다보니 치열한 각축전이 불가피하다. 정당마다 이번 총선에서 경기도는 반드시 승리하겠다는 각오다.

경기도는 다른 지역과 달리 중앙정치의 이슈가 상당히 많이 지배하는 곳이기도 하다. 이에 정권심판론과 야당심판론의 프레임이 경기도를 강타할 것으로 예측된다.

물론 지역마다 지역구 공약 대결도 있겠지만 대략 비슷한 공약을 내걸기 때문에 중앙정치의 이슈와 "누가" 후보로 나서느냐가 가장 중요한 변수이다. 즉, 보다 참신한 인물을 후보로 내세우느냐와 어떤 중앙 이슈를 갖고 오느냐에 따라 총선의 선거 결과가 완전히 달라진다.

◇ 현역 불출마, 그리고 전략공천

현재 더불어민주당은 경기도 현역 중 5명이, 자유한국당은 2명이 불출마 선언을 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고양정), 유은혜 사회부총리(고양병), 원혜영(부천오정), 백재현(광명갑), 표창원(용인정) 의원 등 5명과 문희상 국회의장(의정부갑)까지 합하면 6명이 된다. 자유한국당은 한선교(용인병), 김영우(포천·가평) 의원이다.

즉, 경기도는 8명이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가장 핫한 지역이 됐다. 더불어민주당은 현역 불출마 지역을 전략공천 지역으로 선정했다. 이는 경선을 통해서 후보를 선출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공천관리위원회가 후보를 내려보내겠다는 것을 의미한다.

따라서 일각에서는 결국 청와대 인사들이 대거 현역 불출마 지역으로 가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당장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이 유은혜 사회부총리 지역구인 고양병에 출마할 것이라는 소문이 파다하다.

또한, 문 의장의 아들 문석균씨가 해당 지역구에 출마 선언을 했는데 전략공천 지역이 된다면 문석균씨를 배제하고 다른 인물을 후보로 내세우겠다는 계산이 깔린 것으로 해석된다.

이에 맞서 자유한국당 역시 현역 불출마 지역에 참신한 인물을 내세우겠다는 계획을 하고 있기 때문에 가장 중요한 것은 "얼마나 참신한" 인재를 내세우느냐는 것이다.

또한 가장 핫한 변수는 공천 갈등 봉합이다. 아무래도 전략공천으로 전환하게 된다면 그동안 총선을 준비했던 ?많은 예비후보의 불만이 쌓여갈 수밖에 없다. 벌써 해당 전략공천 지역에 청와대 인사를 내려 앉히겠다는 소문이 돌면서 총선을 준비했던 예비후보들 사이에서 불만이 속출하고 있다. 따라서 이런 불만을 얼마나 잠재울 수 있을지가 가장 큰 관건이다.

경기도는 인구가 1300만 명이다. 그에 따른 지역구 의석수는 60석이다. 비례대표까지 모두 합한 국회의원 숫자가 300명이라는 점을 고려한다면 20%에 해당하기 때문에 결코 만만한 의석수가 아니다. (사진/뉴시스)경기도는 인구가 1300만 명이다. 그에 따른 지역구 의석수는 60석이다. 비례대표까지 모두 합한 국회의원 숫자가 300명이라는 점을 고려한다면 20%에 해당하기 때문에 결코 만만한 의석수가 아니다. (사진/뉴시스)

◇ 이재명 법원 판단은

또 다른 변수는 이재명 경기지사의 법원 판단이다. 이 지사는 "친형(고 이재선씨) 강제진단" 사건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직권남용)와 "대장동 허위 선거공보물", "검사사칭", "친형 강제진단" 사건의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등 총 4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지사는 대법원 선고만 남겨두고 있다.

만약 이 지사가 대법원에서 유죄 확정판결을 받는다면 경기도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상당히 곤혹스러운 선거를 치러야 할 것으로 보인다.

반면 이 지사가 무죄 확정판결을 받는다면 그에 따라 이 지사의 최측근들이 약진할 것으로 예측된다.

이 지사의 유무죄 판단에 따라 경기도 선거 결과가 다르게 나타날 수도 있기에 정치권에서는 대법원의 판단만 기다리고 있다.

  이주현 기자/leejh@koreanewstoday.com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