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유병언 아들 유대균, 세월호 참사 당시 배 처음 봤다?!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유병언 아들 유대균, 세월호 참사 당시 배 처음 봤다?!

국제뉴스 2020-01-17 16:31



법원이 유병언 전 회장의 자녀들에게 세월호 참사 수습비용 및 손해를 배상하라며 차남 유혁기, 장녀 유섬나, 차녀 유상나 씨에게 1700억여원을 책임지게 했다.

장남 유대균 씨에 대한 청구는 기각됐는데 청해진 해운의 대주주라 해도 경영에 구체적으로 관여해 업무집행지시를 했다 인정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앞서 유대균 씨는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청해진 해운 소유주와 세월호에 대해 말했다.

유 씨는 당시 "나와 아버지는 세월호 참사가 난 뒤 TV 뉴스로 세월호를 처음 봤다"고 강조했다. 그는 참사 발생 당시 유 전 회장이 "저 배가 청해진의 배인가?"라고 물었다고 답했다.

청해진의 실소유주를 묻자 유대균은 "나도 모른다. 나도 그게 궁금하다"며 "(청해진 해운이) 어떤 힘으로 움직여졌는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본인과 아버지인 유 전 회장이 10년 이상 청해진 해운을 방문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유대균은 "세월호 참사 같은 사고가 다시 일어나지 않아야 하기 때문에 사고의 원인과 이유가 밝혀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억울하게 죽은 사람들이 어떤 의도에서 왜 죽었는지 밝혀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국제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